민주당, '이종섭 스캔들' 공세 높이는 이유

신현영 "대통령 마이웨이 선언이자 명백한 수사 개입”…박성준 “이종섭 귀국시키라는 국민명령 따르라”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4/03/18 [12:26]

민주당, '이종섭 스캔들' 공세 높이는 이유

신현영 "대통령 마이웨이 선언이자 명백한 수사 개입”…박성준 “이종섭 귀국시키라는 국민명령 따르라”

송경 기자 | 입력 : 2024/03/18 [12:26]

▲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채 상병 사망사건’ 외압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을 주호주 대사에 임명해 급하게 출국시키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이와 관련 연일 ‘이종섭 스캔들’로 규정하고 공격의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민주당은 3월 15일 ‘이종섭 국외 도피’ 건과 관련 윤 대통령과 조태열 외교부 장관, 박성재 법무부 장관 등을 직권남용과 범인 도피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한 바 있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이종섭 전 장관의 호주 대사 임명에 대해 “적임자를 발탁한 정당한 인사”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3월 18일 오전 서면 브리핑을 내어 “대통령실의 입장 발표는 대통령의 마이웨이 선언이자 명백한 수사 개입”이라고 공세의 고삐를 죄었다. 

 

신 대변인은 이어 “‘잘못된 인사’라는 국민의 평가를 단호하게 거부했다는 점에서 가히 충격적”이라면서 “윤 대통령이 ‘국민 눈높이’는 아랑곳 없이, 또다시 ‘오만과 불통의 마이웨이’를 선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공수처가 준비되지 않아, (이 전 장관이) 국내에 들어와 마냥 대기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는 대통령실의 입장 발표에 대해 “정작 공수처는 출국을 허락한 적이 없다는데, 공수처가 허가해준 것이라고 둘러댄 변명도 어이없다”고 꼬집은 뒤 “이종섭 전 장관을 호주로 도피시킨 장본인은 대통령이다. 그런데 이제 와서 ‘공수처 탓’, 또 ‘남 탓’ 타령인가?”라고 힐난했다. 

 

아울러 “대통령실은 이 전 장관을 ‘핵심 피의자’로 보지 않는다고 분명한 선을 그었다”고 짚으면서 “사건을 수사 중인 공수처를 향한 책임 전가와 압박은 명백한 ‘수사개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채 상병 사망사건 수사외압 의혹에 대해 ‘수사 개입’까지 하며 직접 뛰어든 이유는 너무나 자명하다”고 덧붙였다. 

 

신 대변인은 끝으로 “이종섭 전 장관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손바닥으로 가린다고, 들끓는 민심을 막을 수는 없다”고 비꼬면서 “4월 10일 국민께서 윤 대통령의 오만과 독선을 반드시 준엄하게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에 앞서 박성준 대변인도 3월 17일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이종섭 전 장관을 귀국시키라는 국민의 명령을 따르라”고 촉구했다. 

 

박 대변인은 “이종섭 전 장관이 야반도주하듯 호주로 떠난 지 일주일이 지났고, 세간에 ‘런종섭’, ‘도주대사’라는 말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고 전하면서 “그러나 국민이 분노하는 지점은, 해외로 도피한 뻔뻔한 전직 국방부 장관보다 핵심 피의자를 도피시킨 대통령”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채 상병 사망 사건의 진실을 덮고 수사 외압의 실체를 묻어버리기 위해 이종섭 전 장관을 해외로 도주시켰다”면서 “국가를 위해 군에 입대한 청년의 목숨을 앗아가 놓고 진상 규명마저 막으려는 무도한 대통령의 행태에 억장이 무너진다”고 힐난했다.

 

박 대변인은 또한 “배우자의 명품백 의혹을 정치공작으로 몰더니 공수처의 수사까지 정치공작으로 모는 뻔뻔한 대통령실의 행태에 분노가 치민다”면서 “국가를 믿고 자식을 군에 입대시킨 부모들에 대한 배신이고, 법과 정의를 외치는 전직 검찰총장을 믿고 나라를 맡긴 국민에 대한 배반”이라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국민이 당장 이종섭 전 장관을 귀국시키라고 명령하고 있다”면서 “윤 대통령이 이마저도 거부한다면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이종섭 전 장관을 향해 “군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무너뜨리지 말고 자진 귀국하라”고 권하면서 “해외로 도주한 전임 국방부 장관을 보며 국민이 어떻게 군을 신뢰하고 자식을 군에 보내겠는가? 젊은 청춘이 사망한 사건을 덮으려다 해외로 도주한 사람이라는 평가를 평생 듣고 싶은가?”라고 압박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24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