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사내벤처, 우주에서 쓸 신소재 태양전지 검증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4/05/16 [17:30]

한화시스템 사내벤처, 우주에서 쓸 신소재 태양전지 검증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4/05/16 [17:30]

인하대와 위성 설계 혁신 위한 기술협력 MOU 체결

누리호 4차 탑재 위성에 첫 '우주용 탠덤 유연 태양전지' 공급

 

▲ 한화시스템 사내벤처 플렉셀 스페이스가 개발한 '우주용 탠덤 유연 태양전지' 셀 구조. <뉴시스>

 

한화시스템의 사내벤처 '플렉셀 스페이스(Flexell Space)'와 인하대가 위성 및 태양전지 기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13일 전했다.

 

이 협약으로 플렉셀 스페이스와 인하대는 위성 설계 혁신을 위한 기술 협력에 주력하며 국내 우주산업 소부장 제품의 발전과 세계적인 주도성 확보에 힘을 모으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화시스템이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우선 플렉셀 스페이스는 내년 하반기로 예정된 누리호 4차 발사에서 부탑재 위성으로 선정된 인하대의 관측위성 'INHARoSAT(INHA Rollable Solar Array Testbed·인하로셋)'에 자신들이 개발한 '우주용 탠덤 유연 태양전지'를 공급한다.

 

CIGS와 페로브스카이트를 결합한 탠덤 태양전지는 낮은 비용으로, 기존 제품군 대비 가볍고 높은 출력을 제공할 수 있어 위성·우주선 산업 발전의 동력원으로 각광받고 있다.

 

플렉셀 스페이스의 탠덤 태양전지는 유연하게 구부러지는 성질을 지니고 있어 두루마리처럼 말렸다가 펴지는 구조로 고객이 원하는 출력까지 태양전지를 펼쳐서 사용할 수 있다. 작은 면적이나 곡면 등 다양한 위성 표면에 적용 가능하다.

 

안태훈 한화시스템 전문연구원 겸 플렉셀 스페이스 대표는 "CIGS와 페로브스카이트를 결합한 탠덤 태양전지가 우주로 가는 것은 세계 최초"라며 "이번 협약은 방사능과 태양열에 의한 극고온·극저온 등이 반복되는 실제 우주 환경을 견디며 실용 가치가 있음을 입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5월 넷째주 주간현대 1249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