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남북, 이산가족 상봉 오는 10월20~26일 합의

무박2일 적십자 실무접촉 타결돼…금강산서 남북 각 100명씩 상봉 대상자 200명

김범준 기자 | 기사입력 2015/09/08 [11:17]

[주간현대=김범준 기자] 남북이 이산가족 협상을 주제로 한 무박2일 실무자 협상을 8일 타결했다. 다음 달 20일부터 26일까지 금강산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양측은 전날부터 판문점 우리측 ‘평화의 집’에서 추석을 전후한 이산가족 상봉행사 추진을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합의서를 채택했다.

 

이에 따라 작년 2월 마지막으로 개최된 이후 중단된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1년8개월 만에 재개되게 됐다.

▲ 작년 2월 마지막으로 개최된 이후 중단된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1년8개월 만에 재개되게 됐다. 사진은 지난 2014년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주간현대

상봉시기 북측 제안 수용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는 남북 각각 100명씩, 200명 규모다.

남북이 지난달 25일 고위급 접촉 합의사항 중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성사시킴에 따라 당국 회담 개최와 민간 교류 활성화 등 다른 합의사항 이행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양측은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규모와 상봉 장소를 놓고는 어렵지 않게 의견접근을 이뤘지만, 상봉 시기를 놓고는 견해차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측은 노동당 창건 70주년(10월 10일) 전후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가능성을 우려해 다음 달 초 상봉 행사를 개최하자고 제안한 반면 북측은 상봉 행사 준비 등이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10월 하순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봉시기와 관련해서는 우리측이 북측의 주장을 수용한 셈이다.

우리측은 이산가족 상봉 행사 외에 ▲ 전면적인 이산가족 생사 확인 ▲ 이산가족 서신 교환 ▲ 이산가족 고향방문 ▲ 상봉 행사 정례화 등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도 제시했지만, 북측이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 행사 진행은 향후 논의

결국, 양측은 이른 시일 내에 적십자 본회담을 열어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 방안을 논의하는 것으로 절충점을 찾았다.

 

이 같은 이산가족 상봉행사 진행은 8·25 남북 고위급접촉 합의에 따른 후속 조치다. 공동보도문 발표 후에도 남북이 설전을 계속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당초 이날 실무접촉 결과는 남북 간 대화 분위기 지속 여부를 점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관측됐다.

남측 이덕행 대한적십자사 실행위원과 북측 박용일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중앙위원을 수석대표로 한 양측 대표단은 7일 오전 10시50분부터 8일 오전까지 ‘무박2일’간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실무접촉을 진행했다.

 

kimstory2@naver.com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주간현대>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