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강우 등 열연…연극 ‘햄릿 - 더 플레이’

지이선 작가 “처음으로 마음 움직였던 햄릿이었다”

박소영 기자 | 기사입력 2016/06/17 [15:58]

2001년 대학 재학시절, 본 작품의 출발인 김동연 재구성 · 연출의 <햄릿 - 슬픈 광대의 이야기>에 ‘햄릿’으로 출연했던 배우 김강우가 ‘햄릿’으로 참여, 데뷔 후 첫 연극 무대에 도전하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무수한 변주를 통해 정작 <햄릿>이라는 이름에 가려진 ‘햄릿’을 보여주는, ‘공감 가는 햄릿’을 표방하는 <햄릿 - 더 플레이>는 원작을 최대한 유지하되 원작에 없는 ‘어린햄릿’과 해골로만 존재하는 광대 ‘요릭’을 등장시켜 햄릿을 비롯한 각 인물들의 비극적 상황에 설득력을 더하며 관객의 이해를 도울 전망이다.


 

배우 김강우, 김동연 연출과 15년 만에 첫 연극 도전

사회적 시선으로 확장…관객 ‘공감’ 작품으로 재탄생

 

오는 8월2일 서울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서 개막

극본 맡은 지이선 작가 “처음으로 마음 움직였던 햄릿”

 

 

[주간현대=박소영 기자] 전쟁과 국가, 장애와 죽음 등 시의성 있는 화두로 화제를 모은 연극 <나무 위의 군대>, <킬 미 나우>를 선보인 ‘연극열전6’가 셰익스피어의 고전을 다시 쓴 <햄릿 - 더 플레이>로 세 번째 문을 연다.

 

셰익스피어 서거 400주년에 맞춰 선보이는 <햄릿 - 더 플레이>는 연극 <환상동화>, <프라이드> 뮤지컬 <심야식당>, <난쟁이들> 등 인물에 대한 따뜻한 시선으로 위로를 건네 온 김동연 연출과 연극 <모범생들(작)>, <프라이드(각색)>, <카포네 트릴로지(각색)> 등에서 섬세한 은유와 상징, 입체적인 캐릭터 등으로 밀도 높은 작품을 선보여 온 지이선 작가가 참여한다.

 

특히 2001년 중앙대학교 재학시절, 본 작품의 출발인 김동연 재구성 · 연출의 <햄릿 - 슬픈 광대의 이야기>에 ‘햄릿’으로 출연했던 배우 김강우가 이번에도 역시 ‘햄릿’으로 참여, 데뷔 후 첫 연극 무대에 도전하면서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무수한 변주를 통해 정작 <햄릿>이라는 이름에 가려진 ‘햄릿’을 보여주는, ‘공감 가는 햄릿’을 표방하는 <햄릿 - 더 플레이>는 원작을 최대한 유지하되 원작에 없는 ‘어린햄릿’과 해골로만 존재하는 광대 ‘요릭’을 등장시켜 햄릿을 비롯한 각 인물들의 비극적 상황에 설득력을 더하며 관객의 이해를 도울 전망이다.

 

 

▲ (상단 좌측부터) 햄릿 역 김강우 · 김동원, 어린햄릿 역 탕준상 · 정재윤(중간 좌측부터) 클로디어스 역 이갑선 · 김대령, 오필리어&거트루드 이진희 · 서태영(하단 좌측부터) 폴로니어스&무덤지기 역 최진석, 요릭&호레이쇼 역 이현철, 레어티즈 역 김지휘, 로젠크란츠 역 송광일 <사진제공= ㈜연극열전, 씨제스>     © 주간현대

 

 

더불어 ‘어린햄릿’과 ‘햄릿’, ‘요릭’과 ‘호레이쇼’가 과거의 ‘연극’과 햄릿의 ‘현실’로 끊임없이 중첩되는 구조를 통해 과거와 현재, 미래는 결국 연결되고 순환되며 이 역사를 기록하고 전하는 것이 ‘연극’의 존재 이유라고 밝힌다.

 

최근 드라마 <굿바이 미스터 블랙>에서 설득력 있는 악역 연기로 화제가 되었던 김강우와 함께 연극 <청춘예찬>, <강철왕>, <모든 군인은 불쌍하다> 등에서 순수하지만 반항기 넘치는 청춘을 선보여온 배우 김동원이 ‘햄릿’으로 교차 출연한다.

 

햄릿의 숙부 ‘클로디어스’ 역은 이갑선과 김대령이, 햄릿이 사랑한 두 여인 ‘오필리어’와 ‘거트루드’는 이진희와 서태영이, 햄릿의 어린 시절을 연기하는 ‘어린햄릿’은 탕준상과 정재윤이 교차 출연한다.

 

‘폴로니어스’와 ‘무덤지기’ 최진석, ‘요릭’과 ‘호레이쇼’ 이현철, ‘레어티즈’ 김지휘, ‘로젠크란츠’는 송광일이 단일 캐스트로 전 공연을 책임지며, 대부분 두 인물 이상의 다역을 소화한다.

 

활발한 작품활동과 성과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김동연 연출과 지이선 작가, 그리고 에너지 넘치는 12명의 배우들이 함께하는 <햄릿 - 더 플레이>는 순탄치 않은 미래를 예감하면서도 비극적인 행보를 이어갈 수밖에 없는 ‘햄릿’의 외로움과 비극성을 사회적 시선으로 확장시키며 2016년을 살고 있는 관객들의 가슴을 두드릴 예정이다.

 

8월 2일부터 10월 16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 상연되며 공연 티켓은 6월 중순 오픈 예정이다. (문의 02-766-6007)

 

한편, <햄릿 - 더 플레이는> 2001년, 김동연 연출이 셰익스피어의 <햄릿>을 재구성 및 연출하고 배우 김강우가 ‘햄릿’으로 출연한 <햄릿 - 슬픈 광대의 이야기>라는 학교공연에서 출발했다.

 

이후 2009년 5일간 대학로에서 상연된 바 있다. 2016년 지이선 작가가 합류, 셰익스피어의 <햄릿>과 <햄릿 - 슬픈 광대의 이야기> 모두를 아우르면서 현재의 관객들이 ‘공감하는 햄릿’을 표방한 새로운 작품 <햄릿 - 더 플레이>가 탄생했다. 배우 ‘김강우’가 ‘햄릿’으로 참여하면서 15년 전 작품이 완성되는 셈이다.

 

살해된 선왕의 복수 행하는 왕자

 

어린햄릿은 광대 요릭과 함께 전쟁에서 돌아올 아버지를 위해 ‘살해된 선왕의 복수를 행하는 왕자’를 다룬 연극을 준비한다. 비극적 결말이 마음에 들지 않지만 성공적인 공연을 위해 연습을 계속할 수밖에 없다.

 

한편 성인이 된 햄릿은 아버지인 선왕이 죽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어머니 거트루드와 숙부 클로디어스가 결혼하는 상황에 자조적이다. 그러던 중 선왕의 망령을 만나 그 죽음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되고,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미친 척 연기하기 시작한다.

 

이 작품의 작가인 지이선은 탄탄한 구성, 극 전체를 관통하는 정교한 은유와 상징, 사회적 이슈에 대한 날카로운 시선을 위트와 따뜻한 감성으로 담아 낸 대사 등으로 본인 창작 작품은 물론, 외국 희곡의 각색 작품까지 시의성과 높은 공감대를 이끌어 내며 관객들에게 사랑 받고 있다.

 

2007년 초연 후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은 연극 <모범생들> 작, 연극 <프라이드>, <카포네 트릴로지>, <킬 미 나우> 등의 해외 최신 연극들의 성공적인 각색을 통해 인정받은 그는 현재 대한민국 연극계가 가장 주목하는 작가이자 믿고 보는 작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햄릿 - 더 플레이>의 전신인 2009년 <햄릿 - 슬픈 광대의 이야기>를 보고 “처음으로 마음이 움직였던 햄릿”이라며 김동연 연출의 재창작 제안에 선뜻 나선 지이선 작가의 합류로 더욱 세련되고 탄탄한 <햄릿>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지이선 작가는 그간 <씨어터 RPG 1.0> <씨어터 RPG 2.0> <모범생들> <칼은 울지 않는다> <돌의 기원>을 맡았으며, <킬 미 나우> <카포네 트릴로지> <프라이드> <엄마들의 수다>는 각색을 맡았다.

 

작 · 연출 김동연 (극단 시인과 무사 대표)

 

2003년 연극 <환상동화>로 변방 연극제에서 수상하며 데뷔한 김동연 연출은 극단 ‘시인과 무사’의 대표다. 극단 이름에 걸맞게 시인의 감수성과 무사의 칼처럼 예리함을 가진 작품을 추구하며 자신만의 작품 세계를 선보여 왔다.

 

‘폭력과 평화’, ‘인간소외’ 등 가볍지 않은 주제를 사람에 대한 따뜻한 시선으로 쉽게 풀어내 관객들과 소통한다. 글 잘 쓰는 연출로 유명한 김동연 연출은 대형 뮤지컬부터 소극장 연극까지 다양한 작품들의 극작과 각색, 연출을 맡아왔다.

 

2001년 <햄릿>을 재구성·연출한 <햄릿 - 슬픈 광대의 이야기>를 학교공연으로 올렸고 2009년 5일간 대학로에서 상연했다.

 

그리고 2016년, 당시 ‘햄릿’이었던 김강우 배우와 현재 대학로에서 가장 신뢰받는 지이선 작가의 합류로 ‘공감 가는 햄릿’을 위한 새로운 작품 <햄릿 - 더 플레이>가 탄생한다.

 

김동연 연출은 연극 <스피킹 인 텅스> <프라이드> <인간>을 연출 했으며, <환상동화>는 작·연출을 동시에 맡았다. <마이 퍼스트 타임>은 윤색∙연출을, <햄릿 - 슬픈 광대의 이야기> 외 다수 작품은 각색·연출을 담당 했다.

 

뿐만 아니라 김동연 연출은 뮤지컬 <난쟁이들> <풍월주> <심야식당> <카르멘> <커피프린스 1호점> <김종욱 찾기> 등의 연출을 맡은 바 있다. 또 뮤지컬 <구텐버그>는 각색도 담당했다. 

 

penfree@hanmail.net

 

<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주간현대>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