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의약품 쇼핑 목록 & 정체 철저해부

국민혈세로 ‘요상한 약’들 왜 사들였을까?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16/11/23 [17:23]

청와대발() 약물 논란이 끝도 없이 이어지고 있다. 청와대가 일명 태반주사·백옥주사·감초주사·마늘주사 같은 영양·미용 주사제뿐 아니라 비아그라·팔팔정 같은 발기부전 치료제에 이어 남성용 전립선비대증과 탈모증 치료제로 알려진 프로스카정까지 사들인 것으로 드러나 세간의 입초시에 오르내리고 있다. 말 그대로 국민들의 혈세로 흥청망청 약물잔치를 벌인 모양새다. 대통령의 변호인이 박근혜 대통령의 검찰조사 압박에 반발하며 여성으로서의 사생활을 강요했지만 누리꾼 대다수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관련 기사를 대통령의 사생활과 연결지으며 조롱에 가까운 반응을 보였다. 대통령이 맞았다는 태반주사·백옥주사·감초주사·마늘주사·비타민주사의 정체는 무엇인가. 그리고 청와대가 구매했다는 비아그라·팔팔정과 전립성비대증 치료제 프로스카정, 국소마취용 주사액 리도카인염산염수화물의 쓰임새에 대해 알아보았다. <편집자 주> 


 

 

잔주름 개선·피로해소 등에 효과 있다고 알려진 라이넥주 150개 구매

대통령이 맞은 태반주사, 피부재생에 좋다지만 미용목적 남용 시 부작용

 

청와대가 세금으로 발기부전약 비아그라·팔팔정 수백알 사들여 논란 분분

발기부전 대표치료제 비아그라, 여성 성생활과 불임용으로 처방되는 경우도

청와대가 산 프로스카정은 전립선 비대증 치료와 전립선 퇴행 개선제로 써

 

 

[주간현대=김혜연 기자] 청와대 경호실이 2014년 이후 백옥·마늘·감초·비타민 등 수액주사, 태반주사 등 의약품 14종 1500개가량을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근혜 대통령 자문의 김상만 전 차움의원 의사가 최순실·최순득 자매의 이름으로 박 대통령의 주사제 등을 대리 처방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가 이런 약을 직접 구매해 사용했다는 자료까지 나와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 청와대가 일명 태반주사·백옥주사·감초주사·마늘주사 같은 영양·미용 주사제뿐 아니라 비아그라·팔팔정 같은 발기부전 치료제까지 사들인 것으로 드러나 세간의 입초시에 오르내리고 있다©공식페이스북갈무리

 

 

피부에 좋다는 태반주사 대량구매 

   

11월22일 약사 출신의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받은 ‘청와대 의약품 구입현황’ 자료에 따르면 청와대는 2014년 1월부터 올해 9월까지 764건의 의약품을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주사제가 가장 많다. 청와대는 2015년 4월, 11월, 12월에 녹십자웰빙의 태반주사 라이넥을 150개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앞서 2014년 6월에는 태반주사인 멜스몬 50개를 구입했다. 

  

청와대는 잔주름 개선·피로해소 등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라이넥주를 2015년 4월. 11월, 12월 등 3차례에 걸쳐 50개씩(개당 2㎖) 모두 150개(74만2500원) 사들였다. 만성 간질환이나 만성피로 환자 해독제 등으로 쓰는 히시파겐씨주는 2015년 4월과 2016년 6월 각 50개씩(개당 20㎖)도합 100개(35만6400원)나 구매했다. 또한 노화방지·만성피로 해결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푸르설타민주는 2014년 11월에 27만5000원을 주고 총 50개(개당 10㎖)를 사들였다.

 

그런가 하면 감초주사로 불리는 히시파겐씨 주사약도 두 차례에 걸쳐 100개나 사들였다. 마늘주사(푸르설타민 주사약) 50개, 백옥주사(루치온 주사약) 60개도 구입했다. 이 밖에 타미풀 주사 같은 비타민 주사약 9종 1080개를 사들였다. 이 중에는 비타민 B 주사가 가장 많았으며 혼합 비타민, 비타민 D가 뒤를 이었다. 이런 주사에 타서 쓰는 무기질 제제 주사약 셀레나제티프로 주사약도 70개 사들였다. 이들 주사제는 피로 해소나 잔주름 개선용으로 쓰이는데 구매액만 총 400만원 정도 된다.

 

또 리도카인 염산염수화물 등 4종의 마취제 180개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백질 아미노산 주사인 크레타민 등 영양주사 160개를 구매했다는 기록도 나왔다.

 

감초주사·마늘주사·백옥주사 정체 

 

청와대가 가장 많이 구입한 태반주사는 태반을 원료로 하여 혈액과 호르몬을 제거하고, 단백질을 아미노산으로 완전히 분해한 주사 약제이다.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태반주사의 효능을 인정한 부분은 간기능 개선과 갱년기 증상 개선 두 가지뿐이다. 하지만 일부 병원은 피로회복, 미백, 피부재생 태반주사를 더 넓은 범위에 적용시키고 있다.  

 

간기능 등 몸에 특별한 이상이 없는데도 습관적으로 태반주사를 맞는 것은 좋지 않다. 특히 미용을 목적으로 주사를 지속적으로 맞을 경우 몸에 부담이 돼 두드러기, 나른함, 메스꺼움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장기간 사용에 따른 부작용 위험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도 없기 때문에, 부작용을 완전히 배제할 수도 없다. 

 

감초주사는 감초추출물인 글리시리진, 아미노산의 일종인 시스테인과 글라이신 성분으로 된 영양주사다. 

 

글리시리진 성분은 스테로이드와 구조가 비슷해 항염효과와 간 기능 개선 효과가 있고, 시스테인과 글라이신 성분은 항산화 효과가 있다하지만 많은 양을 장기간 투여하면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저칼륨혈증에 의한 전신마비나 부정맥 등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고,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분비를 증가시켜 혈압 상승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타민 B1이 주성분인 마늘주사는 항산화 역할을 하는 영양수액이다. 피로와 통증을 유발하는 스트레스 물질을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되고, 항염증 작용이 있어서 맞으면 혈관질환이나 신경질환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비타민 주사는 비타민 C, 비타민 B, 미네랄 등을 섞어 만든다. 일반적으로 비타민 C는 피로해소와 노화방지 효과가 있고, 비타민 B는 에너지 생성에 도움이 된다. 하지만 평상시 비타민 CB가 부족하지 않은 건강한 사람이 비타민 주사를 맞으면 별 효과를 보지 못한다. 오히려 영양 과잉으로 설사나 복통 등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아미노산 주사는 탈수 현상이 있거나 영양이 부족한 사람에게 효과적일 수 있다. 신체 단백질을 구성하는 많은 종류의 필수아미노산으로 이루어진 주사이기 때문이다. 이 주사를 맞으면 단기간에 기력이 좋아지는 효과를 볼 수 있다.

 

▲ 태반주사로 일컬어지는 라이넥.     ©녹십자웰빙

 

 

백옥주사는 유명 연예인들이 이 주사를 맞고 피부가 백옥(白玉)처럼 하얘졌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정식 명칭은 글루타치온 주사, 피부의 톤을 결정하는 흑색 멜라닌 색소의 활성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글루타치온은 간에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항산화 물질로, 간에서 나오는 독성물질을 해독한다. 따라서 지방간 등의 간질환을 치료할 때 글루타치온 성분이 든 정맥주사를 맞으면 효과를 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글루타치온이 피부 미백에 도움이 된다는 임상시험 결과는 없다.

 

특히 청와대 구입목록에는 면역제의 일종으로 길랑바레증후군 등 중증감염증에 처방하는 아이비글로불린에스엔주도 포함됐다. 이 약품은 면역력이 극도로 떨어진 환자에게 처방하는 약이지만 항노화 등의 목적으로 일선 의료기관에서 처방하는 경우가 많아 구입 이유와 함께 정상적인 처방과 기록 절차를 거쳤는지 의혹이 커지고 있다.

 

올해 350개를 구입한 것으로 되어 있는 라식스 주사는 강력한 이뇨제로 단기간 체중조절 효과가 있지만 체내 전해질 불균형을 유발하는 등 부작용이 심각하다. 한 가정의학과 전문의는 영양주사를 많이 맞았을 때 얼굴 등이 붓는 효과를 상쇄하려고 썼을 가능성도 있다고 추측했다. 만성피로나 노화방지 등에 효과가 있다는 마이어스 칵테일주사의 원료인 마시 주사, 비타모 주사 등도 여러 차례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는 1122일 청와대가 태반주사·감초주사·마늘주사 등 2000만원 상당의 의약품을 사들였다는 보도에 대해 공식적으로 위촉된 청와대 주치의와 자문단, 의무실 의료진의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if !supportEmp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