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춘 “아무것도 모릅니다”…청문회서도 여전한 ‘방패’

대통령 몰 직적 건드리지만 비서실장은 모르고 있어

한동인 기자 | 기사입력 2016/12/07 [17:26]

[주간현대=한동인 기자] 7일 최순실 국정농단 관련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 참석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모릅니다”라는 답으로 일관해 비판을 받고 있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 차은택, 고영태 등이 참석했지만 정작 사건의 핵심인 최순실, 우병우 등은 참석하지 않았다.

 

▲ 7일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 출석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모르쇠를 일관해 비판을 받고 있다.     © 주간현대

 

이에 따라 김 전 실장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가 계속해서 이뤄졌다. 그럼에도 김 전 실장은 일관되게 ‘잘모르겠다’, ‘알지 못한다’, ‘모르니까 모른다 답한다’는 답변으로 대응했다.

 

이날 여야 의원들은 최순실과의 관계에 대해 먼저 질문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독일에 갔을 당시 김 전 실장이 동행했다. 그때 정윤회 부부가 같이 갔다’고 지적하자 역시 모른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황영철 새누리당 의원은 지난 6일 보도된 세월호 7시간 의혹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머리손질에 시간을 허비했다는 이야기를 먼저 꺼냈다.

 

황 의원은 “대통령 비서실 표준 근로계약서에 정성주(세월호 7시간 당시 박 대통령 머리 손질)씨가 계약직으로 헤어(미용사)로 계약했는데 임명권자가 김 전 실장이다”라고 지적했다.

 

김 전 실장은 “아마도 하급직원이나 식당이나 이런 일하는 분들은…”이라며 정 씨의 인지 사실을 부인했다.

 

이에 황 의원이 “헤어 담당자는 거의 매일 대통령의 헤어를 담당하는 것 아니냐”고 되묻자 김 전 실장은 “총무비서관실에서 명의는 제 이름으로 나갔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의 몸을 직접 건드리는 헤어 담당자에 대해서도 모른다는 김 전 실장의 답변은 큰 질타를 받기에 충분해 보인다. 특히 그간 청와대는 세월호 7시간에 대해 묵인해오다 박 대통령의 머리손질을 인정해 파장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bbhan@hyundae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