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김종대 “시급 943원, 군 장병 노동착취 ‘애국페이’로 유지”

2016년도 최저임금의 15%에 불과한 군 장병 월급

한동인 기자 | 기사입력 2016/12/19 [10:26]
▲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군 장병의 봉급액을 최저임금액의 40%이상 수준으로 정하는 군인보수법 개정안을 발의했다.<사진=김종대 의원 공식홈페이지>    

 

[주간현대=한동인 기자] 19일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軍 병사 봉급액을 최저임금법에 따라 고시되는 최저임금액의 40% 이상 수준으로 정하는 군인보수법 개정안(일명 ‘애국페이 근절법’)을 발의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현역 병장의 시급은 943원(월 19만7100원, 월209시간 기준)으로 2016년 기준 최저임금액 시급인 6030원(월 126만270원)에 비하면 15% 정도에 불과하다. 이는 병사들이 군에서 복무함으로써 겪는 훈련의 강도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한 금액이다.

 

김 의원은 군 장병의 시급 실태에 대해 “병사들이 군인으로서 책임의식을 갖지 못하고 간부들이 병사들을 인격적으로 대하지 않는 데는 비현실적인 ‘애국페이’도 한 몫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더불어 병사의 경우 군 복무를 이탈하거나 거부하는 경우 형사처벌의 대상이 됨에도 불구하고 최저임금조차 지급하지 않는 것은 국가의 부당한 노동력 착취와 다를 바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그는 “대한민국 국가안보는 과자 한 봉지 값도 안 되는 시급으로 청년의 노동을 착취하는 ‘애국페이’를 통해 유지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병사 월급 문제에 대해서는 그간 인상되는 금액에만 관심이 집중된 탓에 적정수준의 월급을 산정하는 기준에 대한 사회적 논의는 전무했다. 이에 김종대 의원은 민간의 최저임금액을 병사 월급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월급 지급 기준을 최저임금제에 연동한 법률개정안을 발의한 것이다.

 

징병제를 시행 중인 전 세계 주요 국가들의 최저임금액 대비 병사월급 비율과 비교해도 우리 병사들이 받는 월급은 최저 수준이다. 

 

최저임금이 18만원인 베트남은 병사 월급이 최고 5만원으로 최저임금 대비 27%를 지급한다. 이집트와 태국은 병사들의 직업보장성 차원에서 봉급으로 최저임금 100%를 적용하여 각각 16만원, 30만원을 주고 있다. 우리와 안보환경이 비슷하다는 평가를 받는 대만과 이스라엘은 각각 최저임금 대비 33%, 34% 수준이다. 중국은 34%, 브라질은 80% 수준이다.

 

김종대 의원은 “애국페이 근절법을 통해 병사의 사기를 진작시키고 군 복무의 충실을 기함은 물론 병역의무 이행에 대해 정당한 대가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김 의원은 “군인보수법 개정안을 통해 가까운 미래에 모병제를 시행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이라 할 수 있는 병사 봉급 예산 문제에 대한 완충장치를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bbhan@hyundae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