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위증교사 논란’ 이완영·이만희, 제척 사유 여부 특검 수사의뢰

조미진 기자 | 기사입력 2016/12/22 [11:29]

 

▲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KBS 뉴스 캡쳐

 

 

[주간현대=조미진 기자]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핵심 증인들과 사전 모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국조특위가 22일 새누리당 이완영·이만희 의원을 특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날 5차 청문회 도중 야당의원들과 여당 일부 의원들이 안건 상정 의견을 냄으로써 이 같은 결정이 내려졌다.

 

penfree@hanma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