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체이탈' 조윤선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블랙리스트 사과"

조미진 기자 | 기사입력 2017/01/09 [15:02]
▲ 5일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의 첫 정기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참석하     ©김상문 기자

 

 

[주간현대=조미진 기자] 9일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특위 7차 청문회에 동행명령장이 나오자 오후에 출석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문화예술정책의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블랙리스트 파문으로 국민들에게고통을 야기한 점 깊이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블랙리스트 작성 주도자라는 의혹을 받고 있음에도 마치 그런 일은 없는듯한 사과 발언으로 비난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penfree@hanma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