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첫 비대위 회의…인명진 스타일 ‘친박 인적 청산’의 신호탄 되나

윤리위원회 구성, ‘강성 친박’의 반발 등 해결해야 할 과제 수두룩

김경진 기자 | 기사입력 2017/01/10 [15:54]

[주간현대=김경진 기자] 새누리당이 강성 친박반발 속에서 인명진 비대위를 마침내 구성했다. 인명진 위원장이 취임한 지 11일 만이다.

 

 

▲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 당사 제1회의실에서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당을 이끌 비상대책위원 4명에 대한 임명장을 전달하고 비상대책위원 및 주요당직자 첫회의가 열렸다.왼쪽부터 정우택 원내대표, 인명진 위원장,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 새누리당홈페이지갈무리

 

 

두 번의 상임전국위 지연 덕에 인명진 개혁 신념굳혀

 

10인명진 비대위지도부가 오전 새누리당 당사에서 비상대책위원 및 주요당직자 회의를 처음으로 개최했다. 지난 9일 저녁 새누리당 지도부는 당의 쇄신을 이끌 비대위원으로 정우택 원내대표, 이현재 정책위의장, 박완수 의원, 그리고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를 선임했다.

 

이날 회의에서 인명진 위원장은 “(상임전국위원회를)열 번쯤은 해야 성사되지 않았을까 생각했는데 당원 여러분들과 특별히 국민여러분들의 성원에 의해서 어제 상임전국위원회에서 비대위원 네 분을 만장일치로 인준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밝혔다. 지난 6일 상임전국위원회는 재적위원을 채우지 못해 무산됐으며 지난 9일 상임전국위 역시 5시간 가량 지연된 바 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이러한 지연에는 강성 친박의원들의 조직적 방해가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두 차례의 상임전국위 지연에 대해 상상을 초월하는 방법으로 상임전국위를 막으려 하고 있다전화, 지인, 부인을 동원해 협박도 하고 있고 국회 앞에서 문을 가로막고 서는 일도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 위원장은 이같은 방해 공작에 대해 어제와 지난번에도 상임전국위원회를 개최를 하던 중에서 여러 가지 불미한 일이 있었다세상에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는가. 이건 자유당 때나 있을 수 있는 얘긴데 불미한 이런 일이 우리당에서 있을 수 있는가를 생각하고 그래서 우리당이 꼭 개혁해야 되겠구나라는 신념을 더 굳게 가지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그는 이당에 누구와 싸움하려고 오지 않았다아직까지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계파주의의 패거리 정치 내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분들은 이 큰 쇄신의 역사적인 물결을 거스르지 말고 참여해 주시기를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호소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인적쇄신, 정책쇄신, 정치형태와 내부쇄신을 이제 속도감 있게 또 책임감 있게 할 것이라며 앞으로 우리로서는 책임감과 자긍심을 갖고 우리 재창당 설계에 당 차원의 설계도를 국민 앞에 제시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성 친박서청원 불법이며 원천무효

 

 

한편 인명진 스타일의 친박 인적 청산에 대상자인 강성 친박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은 강력히 반발했다. 그는 입장문을 통해 자유당시절 4.19 혁명의 원인이 된 사사오입과 다르지 않은 폭거라고 비난했다.

 

 

 

또한 서 의원은 강압과 회유에 의해 소집되고, 필요한 정족수를 줄이면서까지 불법으로 회의를 성사시켰다“53명이던 재적인원이 오늘 회의 시작 때는 51명으로, 다시 저녁에 현장에서는 4명이 줄어 47명이 됐다고 지적했다. 최종 재적수는 45명이었다. 그는 오늘 상임전국위원회는 불법이며 원천무효라고 성토했다.

 

 

 

아울러 서 의원은 정당법상 탈당강요죄 형법상 명예훼손죄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 등의 혐의로 인 위원장을 서울 남부지방검찰청에 고소하기도 했다. 또 인 위원장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신청도 서울 남부지방법원에 제출했다.

 

이러한 서 의원에 주장에 대해 비대위원으로 선임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를 통해 실제로 탈당한 분, 이런 분들은 당연히 정리가 되어야 한다당비를 안 내어 당헌당규 규정이 된 분들, 여러 가지 면에서 임기 자체가 만료되었는데 정리가 안 된 분, 그런 분들이 정리된 거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김 전 지사는 서 의원의 문제제기에 대해 비대위가 인적 청산하면 첫 번째 대상이 자신이니까, 방어 차원에서 많은 말씀을 하시는 거다고 일축했다.

 

특히 김 전 지사는 서 의원에 대해 이정현 대표보다 책임이 크면 크지, 적지 않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 전 대표의 자진 탈당과 달리 서 의원이 끝까지 항전 태세를 유지한다면 제명·출당 등의 조치까지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kkjin001@hyundae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