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 보금자리론 금리 한 달 만에 0.1% 인상

조미진 기자 | 기사입력 2017/02/24 [15:27]

주택금융공사, 보금자리론 금리 한 달 만에 0.1% 인상

조미진 기자 | 입력 : 2017/02/24 [15:27]

10년 만기 일 경우 연 2.80%30년 만기일 경우 연 3.15%

 

 

[주간현대=조미진 기자] 주택금융공사가 장기·고정금리·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금리를 36일부터 0.1%포인트 인상한다고 24일 밝혔다.

 

 

▲ 한국주택금융공사    

 

 

이에 따라 보금자리론 금리는 36일부터 최저 연 2.80%(10)3.15%(30)가 적용된다.

 

, 35일까지 대출신청을 마친 고객은 인상 전 금리가 적용되며 연소득 6000만원 이하 취약계층(한부모·장애인·다문화·다자녀가구)0.4%포인트 금리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공사는 시장금리가 크게 오르는 가운데서도 보금자리론 금리는 서민·중산층 실수요자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2%대로 운영해 왔다.

 

그러나 조달비용이 대출금리를 상회하는 역마진 상태가 장기간 지속됨에 따라 금리인상이 불가피하게 되었다고객들에게 지나친 부담이 가지 않도록 하기 위해 인상폭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주택금융공사 측은 이번 금리인상에도 여전히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에 비해 약 0.6%포인트 낮은 수준이고 향후에도 정책금융 측면에서 서민층의 상환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시장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금리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평화가 깃드는 장소, 판문점 제5차 남북고위급회담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