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 가격, 3월 들어 22% 하락하며 안정세

임대현 기자 | 기사입력 2017/03/02 [13:25]

계란 가격, 3월 들어 22% 하락하며 안정세

임대현 기자 | 입력 : 2017/03/02 [13:25]

 

 

▲ 해상 운송으로 국내에 반입된 미국산 계란. <사진 제공=현대상선>

 

 

[주간현대=임대현 기자] AI(조류인플루엔자)의 영향으로 급상승했던 계란 가격이 공급 확대로 인해 전월대비 22% 하락한 가격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2일 농림축산식품부 발표에 따르면 농축산물 품목에 대한 도매가는 전월대비 1.2% 하락했다. 설 성수기를 지나 대부분 농축산물 가격이 내림세를 보인 것이다. 최근 양호한 기상여건 등으로 채소류의 생육상황이 전반적으로 좋고, 사과·배 등 과일류는 소비가 부진한 영향이다.

 

지난 227일 기준 AI로 인한 살처분 수는 산란계 2370만수(사육대비 33.9%), 구제역으로 인한 살처분은 21농장 1425(한육우 997, 젖소 428두이다. 이는 전체 사육두수 대비 0.05%에 해당하는 규모로 수급에도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봤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3월은 개학에 따른 단체급식 재개, 야외활동 증가 등으로 농축산물 수요가 다소 증가하는 것이 일반적인 소비패턴이나 계란은 그동안 높은 가격에서 점차 안정세를 보이는 등 전반적인 축산물 공급량이 충분해 수급에는 지장 없을 것으로 예측했다.

 

배추··당근·양배추 등 겨울 노지채소 가격은 봄 작형이 출하되는 4월 중순 전까지 높겠으나, 저장량 등을 감안할 때 추가 상승 여력은 낮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 사과 등 저장 과일류는 당분간 큰 수급변화가 없는 시기이나 대체 품목 등의 소비정도에 따라 소폭 가격 등락은 있을 것으로 봤다.

 

축산물 중 계란은 하향 안정세 지속, 닭고기는 입식제한해제에 따라 3월부터 안정, 돼지고기는 급식 등 수요증가로 전년대비 소폭 상승, 쇠고기는 공급물량 증가로 전년대비 하락한 kg 16000~17000원 선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농식품부는 향후 수급대책 방향을 가격이 높은 축산물, 노지채소류는 수급 조절, 생산기반 조기 회복과 소비가 다소 부진한 과일류는 소비촉진에 중점 지원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드라마 땐뽀걸즈, 첫 주연으로 나선 배우 ‘박세완’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