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방송사고, 켈리 교수 “나도 재밌게 봤다”

임대현 기자 | 기사입력 2017/03/15 [11:07]
▲ 버트 켈리 부산대 교수가 후일담을 공개하는 인터뷰를 가졌다.  <사진=BBC 뉴스 갈무리>

 

[주간현대=임대현 기자] BBC 뉴스 도중 아이들이 난입해 화제의 방송사고를 낳았던 로버트 켈리 부산대 교수가 후일담을 공개하는 인터뷰를 가졌다.

 

켈리 교수와 부인 김정아씨, 딸 매리언, 아들 제임스는 14(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CNN 방송, 영국 BBC 방송 등과의 인터뷰를 갖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미 그의 영상은 BBC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8400만건, 유튜브 계정에서 1639만건의 조회수를 올리며 화제를 낳았다.

 

켈리 교수는 평소와 달리 방문을 잠그지 않은 제 탓이다웃음을 참으려 애썼다고 밝혔다. 켈리 교수는 당시 발생한 방송 사고를 회상하며 그날 딸이 유치원에서 생일 파티를 해 무척 신이 났다. 아들까지 들어오는 순간 이제 다 끝났다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켈리 교수는 자신의 집에서 화상 연결을 통해 BBC 월드 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었다. 앵커로부터 박근혜 대통령의 파면이 남북 관계에 미칠 영향을 묻는 질문을 받는 순간, 딸 매리언과 아들 제임스가 방으로 난입했다. 이에 당황한 김 씨가 아이들을 방에서 데리고 나가는 모습이 그대로 생중계됐다.

 

이어 켈리 교수는 영상을 몇 번씩 돌려봤다. 주변 사람들도 정말 웃기다고 했다. 사람들이 왜 좋아했는지 알겠더라면서 한편으론 BBC가 다시는 (나를) 부르지 않을까봐 걱정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김정아씨는 보모’(nanny)라고 칭하는 인종차별 논란에 대해 우리는 이 일로 사람들이 언쟁을 벌이는 게 아니라 그냥 사람들이 즐겼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확실히 저는 보모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켈리 교수는 당시 인터뷰 도중 아이들이 난입했음에도 가만히 앉아만 있어 바지를 입지 않았다는 논란도 있었다. 이에 대해 켈리 교수는 바지는 입고 있었다며 다리를 들어 보여줘 소탈한 면모를 보였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