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산재사망 1위 ‘산재공화국’, 기업처벌 강화하라”

성혜미 기자 | 기사입력 2017/04/26 [16:39]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들이 산업재해로 사망한 동지를 상징하는 작업용 운동화를 들고 추모하는 모습.     © 성혜미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들이 26일 산재사망 노동자 추모의 날을 맞아 투쟁결의대회를 열었다.     © 성혜미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들이 26일 산재사망 노동자 추모의 날을 맞아 투쟁결의대회를 열었다.     © 주간현대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들이 26일 산재사망 노동자 추모의 날을 맞아 투쟁결의대회를 열었다.     © 주간현대

 

반복적인 산재사망기업처벌 강화하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이 428일 세계 산재사망 노동자 추모의 날을 맞아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 쟁취를 위한 투쟁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민주노총은 26일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투쟁 결의대회를 개최한 뒤 315분경부터 각 사업장의 조합원들과 광화문 쪽으로 행진했다.

 

이날 사회를 맡은 한상진 민주노총 조직국장은 하루에 7명 노동자가 산업재해로 사망한다. 매년 2400명이 일하다 목숨을 잃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몇 푼 비용절감을 위해 노동자들은 위험한 환경에 내동댕이쳐지고 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환경을 제공한 기업들은 형식적인 조사만 받고 면죄부를 받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산재사망은 살인이다. 사업주 처벌을 강화해야한다우리는 일터에서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죽지 않을 수 있는 환경을 기업에게 요구할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한편, 이들은 광화문 KT건물 앞까지 행진한 후 6명의 노동자가 13일째 단식농성 중인 광고판 앞으로 집결해 결의문을 낭독한 후 해산할 예정이다. 

 

ahna101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