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권, ‘걱정말아요, 그대’ 표절시비 “난 자신있다”

성혜미 기자 | 기사입력 2017/04/27 [10:29]

전인권, ‘걱정말아요, 그대’ 표절시비 “난 자신있다”

성혜미 기자 | 입력 : 2017/04/27 [10:29]

 

▲ 가수 전인권이 지난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4차 촛불집회에 참석해 공연하는 모습.    © 사진공동취재단

 

가수 전인권의 히트곡 걱정 말아요. 그대1970년 독일 그룹 블랙 푀스(Bläck Fööss)'드링크 도흐 아이네 멧(Drink doch eine met)를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하지만 전인권은 나는 자신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전인권은 27CBS라디오<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독일 가요와)좀 비슷하기는 하다면서도 나는 표절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블랙푀스가 부른 드링크 도흐 아이네 멧이라는 곡을 종전에 들어 보셨냐는 질의에 없다나는 독일 판을 들은 적 없다고 설명했다.

 

또 표절이라고 주장하는 전문가들이 독일 곡에 걱정 말아요 그대와 코드가 일치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나도 음악하는 사람인데 그 정도 아니라면서도 나는 뭐 크게 문제된다고 생각 안 한다고 답했다.

 

전인권은 나 보고도 (멜로디가 비슷한)곡을 뽑으라면 몇 십 곡 뽑아 얘기할 수 있다어떤 사람은 (걱정말아요, 그대가) 에델바이스랑 비슷하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전인권은 문제의 노래를 작사, 작곡하게 된 계기에 대해 당시 이혼을 했다. 이혼을 하고 우울증으로 정신병원에 있다가 어느날 가사를 썼다고 답했다.

 

이어 내가 좋아했던 가사가 떠난 이에게 노래하세요. 후회 없이 사랑했노라 말해요.’ 그 말을 하고 나니까 그 이후로 이제 헤어진 것 같고 기분이 괜찮아졌다고 덧붙였다

 

ahna101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어색했던 경찰서의 포토라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