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생활형 위장전입이 있을 수 있다”

임대현 기자 | 기사입력 2017/05/29 [10:51]
▲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김상문 기자

 

[주간현대=임대현 기자] 문재인 정부의 인사들이 위장전입 논란에 휩싸이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이익을 위한 위장전입과 생활형 위장전입은 다르다고 발언했다.

 

우 원내대표는 지난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와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위장전입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역지사지 해보면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약속한 다섯 가지가 후퇴했으니 야당의 주장도 이해가 된다면서도 발표를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하긴 했지만 전례 없이 국민과 국회에 사과를 했으니 문 대통령의 뜻을 대승적으로 수용해 국무총리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과 임명동의안 처리에 협조해달라고 야권에 요청했다.

 

그는 이번 기회에 국민이 납득할 만한 고위공직자 검증 기준을 국회에서 다 같이 마련하자면서 악순환을 끊어내고 생산적인 인사청문회를 위한 상식적인 기준을 정치적 타협으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어 바른정당이 인사청문회 통과 기준을 조속히 정하자고 제안했고 국민 뜻도 다르지 않다고 본다대통령이 약속한 5가지 인사 대원칙을 준수하면서도 합리적, 현실적인 기준을 국회가 밤 새워서라도 만들자고 덧붙였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와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경우에도 이익을 위한 위장전입인지 생활형 위장전입인지 여야가 논의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