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 4대 비리 의혹

임대현 기자 | 기사입력 2017/05/30 [17:36]

 

▲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마련된 사무실로 첫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상문 기자

 

 

[주간현대=임대현 기자]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를 두고 논란이 뜨겁다. 위장전입 사실에 이어 부동산 투기 의혹과 증여세 논란, 논문 표절 의혹까지 겹쳤다.

 

당초 청와대는 강 후보자를 내정하면서 위장전입 사실을 밝혔다. 다만, ‘친척집이었다는 곳은 이화여고 교장의 집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의혹이 더욱 불거졌다.

 

이어 장관 후보자 지명 이틀 후인 지난 23일에서야 장녀와 차녀의 증여세를 뒤늦게 납부한 사실이 확인돼 비판의 대상이 됐다. 또 강 후보자의 큰 딸이 지난해 6월 설립한 주류 수입업체 회사의 최대주주가 강 후보자의 직속 부하직원이었다는 점과 이 회사가 현재 영업을 하지 않고 있는 유령회사라는 점에서 적정성 논란이 제기됐고, 딸 명의의 공익용산지가 부동산 투기 목적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또 민간기관 연구진실성검증센터의 강 후보자 박사 논문 검토 결과를 인용해 인용부호와 출처 표시 없이 타인이 작성한 문헌의 문장들을 베낀 흔적이 여러 군데 발견됐다고 전했다.

 

해당 의혹이 모두 사실이라면, 당초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5대비리에서 병역을 제외한 모든 것이 걸리는 상황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