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호 ‘에너지 정책’, 탈원전 반발 잇따라

한동인 기자 | 기사입력 2017/07/13 [10:59]
▲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을 천명한 가운데 정치권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pixabay.com 갈무리

 

[주간현대=한동인 기자] 자유한국당이 연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고리 1호기 영구정지를 기점으로 ‘탈원전’을 통한 에너지 정책의 전환을 발표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신고리 5·6호기 공사 일시 중단을 지시하며 공론화 작업에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이러한 문 대통령의 에너지 정책에 대해 크게 반발하고 있다. 13일 자유한국당은 의원총회를 통해 신고리원전 공사 중단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공론화위원회 중단 촉구결의안’을 당론으로 발의하기로 했다.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원전정책을 반대하는 이유는 3가지로 꼽을 수 있다. 우선 신고리 5,6호기 일시중단 및 배심원단을 통한 백지화가 독선이며 절차 자체가 불법이라는 이유에서다. 

 

두 번째로는 30만 원전산업 종사자의 생계를 위협하고 힘들게 쌓은 원전기술을 수포로 만든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내놓은 근거는 신재생에너지는 원전의 대체재가 될 수 없다는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신재생에너지는 아직 초보적인 수준으로 그 효과가 입증되지 않았고, 실제 친환경성 여부에 대해서는 보다 심도 깊은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탈원전에 대한 찬반은 이견이 갈린다.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을 내놓은 근거에는 안전의 문제가 도사리고 있다. 경제적 이유만으로 안전을 도외시 할 수 없다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주장이다.

 

bbhan@hyundae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