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61건의 문건, ‘우병우 재조사’ 요구 목소리

한동인 기자 | 기사입력 2017/07/18 [10:48]
▲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재조사, 재소환 요구가 줄을 잇고 있다.     ©김상문 기자

 

[주간현대=한동인 기자] 박근혜 정부의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 등 문건 1361건이 추가 발견 됨에 따라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재조사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17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홍남기·최재영)이 2015년 3월 2일부터 2016년 11월 1일까지 작성한 254차례의 (이병기·이원종) 청와대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수·비회의) 결과를 비롯해 총 1361건의 문건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문서 중엔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 활용 방안 등이 포함 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위안부 합의와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해서도 적법치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 됐다.

 

이에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논평을 통해 “결국 지난 14일과 17일 이틀간 청와대가 발견했다고 밝힌 문서에는 삼성의 경영권 승계 문제와 문화계 블랙리스트 등 박근혜 정부의 핵심적인 비리가 모두 포함되어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울러 두 가지 종류의 문서가 작성된 시기에 민정비서관과 민정수석으로 모두 연관되어 있는 핵심 인사가 바로 우병우”라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새로운 사실이 확인되고 있는 만큼 국정농단의 주범이자 몸통이면서도 유일하게 구속을 피한 우병우에 대해 전면적인 소환과 재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며 “검찰은 청와대에서 이관된 문서에 대한 철저히 조사를 통해 이번에야말로 우병우의 비리를 낱낱이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bbhan@hyundae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