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검찰 소환된 '갑질 대장' 박찬주 “참담…죄송…”

피의자 신분으로 군검찰단 출석 "모든 건 감찰에서 소상히 밝히겠다"

성혜미 기자 | 기사입력 2017/08/08 [10:12]

 

▲ 박찬주 육군 제2작전사령관은 공관병 갑질 의혹과 관련해 8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 국방부청사 인근 군 검찰단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출석했다.     © 연합뉴스TV 화면 갈무리

 

공관병 갑질 의혹과 관련해 박찬주 육군대장(2작전사령관)국민들게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8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 국방부청사 인근 군검찰단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박 사령관은 취재진에게 이같이 말하며 모든 것은 검찰에서 소상히 밝히겠다고 밝혔다.

 

박 사령관은 부인 전모씨와 함께 공관병들에게 사적 업무를 지시하고 수시로 호출하기 위해 전자팔찌를 착용시키는 등 공관병들에게 인격모독 행위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지난 1일 송영무 국방부장관의 지시로 박 사령관과 부인을 포함해 공관에 근무하는 병사 6명과 공관장, 운전부사관, 참모차장 재직시 부관 등 10여 명을 대상으로 사실 여부를 조사했다.

 

이를 통해 국방부는 손목시계타입의 호출벨 착용하기 칼은 휘두르지 않았으나 도마를 세게 내려친 사실 뜨거운 떡국의 떡을 손으로 떼어 내기 골프공 줍기 자녀 휴가시 사령관의 개인 소유 차량을 운전부사관이 운전해 태워 준 행위 텃밭농사 등은 양측의 진술이 일치해 사실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