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엄태웅, 새 별명 획득 "개덩이"

연예뉴스팀 | 기사입력 2013/01/07 [10:57]
▲     © 해당 방송 캡처
[주간현대=연예뉴스팀]
배우 엄태웅에게 새로운 별명이 추가됐다.
 
엄태웅은 지난 6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 잠자리 복불복게임 도중 ‘개엉덩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날 ‘1박2일’ 멤버들은 김승우, 이수근, 차태현의 유부팀과 엄태웅, 성시경, 주원의 초밥팀으로 나누어 잠자리 복불복 게임을 펼쳤다.
 
첫 번째 경기로 진행된 방석 레이스에서 엄태웅은 요리저리 엉덩이를 움직이지만, 결국 차태현에게 패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심판 김종민은 엄태웅에게 “개발에 이어 개엉덩이를 가졌다”고 그에게 새로운 별명을 지어줬다.
 
방송후 누리꾼들은 “엄태웅 ‘1박2일’에서 별명만 늘어가네” “엄태웅 개엉덩이 은근 잘 어울린다” “김종민 별명 잘 만든다”등 반응을 보였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