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최첨단 배터리' 무기로 독일 모터쇼 공략

'전기자동차 대중화 준비하는 배터리' 회사 컨셉트로 다양한 제품 선보여 시선집중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17/09/12 [10:55]

다기능 배터리 팩, 높이 대폭 축소한 배터리 셀, 21700 배터리 셀 등 전시

주행거리 맞춤형 배터리, 다양한 셀 사이즈로 차량 공간 활용도 높이기도

▲ 삼성SDI가 세계 5대 모터쇼인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미래형 자동차 부품을 선보여 주목을 끌고 있다.     © 사진제공=삼성SDI


삼성SDI가 세계 5대 모터쇼인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미래형 자동차 부품을 선보여 주목을 끌고 있다.

 

삼성SDI는 9월12일 개막한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 Cars 2017, 국제자동차전시회)’에서 EV(electric vehicle, 전기자동차) 대중화를 선도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여 자동차 업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120년 역사의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는 올해에도 40여 개국, 1000여 업체가 참가해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삼성SDI의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전시 컨셉트는 ‘EV 대중화를 준비하는 배터리 회사’로, 최첨단 기술이 접목된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가장 눈길을 끈 제품은 ‘다기능 배터리 팩’이다. 이 제품은 책꽂이에 책을 꽂듯이 원하는 용량만큼 모듈의 수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예를 들면, 프리미엄 차량에 모듈 20개를 장착하면 600~700㎞ 주행이 가능하고 보급형 차량에 10~12개를 장착하면 300㎞를 주행할 수 있다.

 

완성차 업체 입장에서는 하나의 팩에서 다양한 주행거리의 차량을 설계해 플랫폼화 할 수 있어 큰 관심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SDI가 전시한 또 하나의 획기적인 제품은 ‘로 하이트(Low Height) 셀’이다. 이 셀은 기존 셀 대비 높이를 최대 20% 이상 줄인 셀로 이를 적용할 경우 차량 내부 배터리 적재 높이를 줄일 수 있다.


배터리 적재 높이가 줄어들면 공간 활용이 용이해 다양한 디자인의 EV 차량을 개발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삼성SDI는 원형 배터리의 새로운 표준인 ‘21700’ 셀 및 모듈을 선보였다. ‘21700’ 배터리는 지름 21mm, 높이 70mm의 규격을 갖춰 기존 18650 배터리(지름 18mm, 높이 65mm) 대비 용량을 50% 향상시킨 제품이다.

 

‘21700’ 배터리는 용량, 수명과 출력을 동시에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 사이즈로 원가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런 경쟁력을 갖춘 21700 배터리는 전기자동차, ESS, 전동공구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 적용되고 있어서 원통형 배터리의 표준으로 주목 받고 있다.

 

삼성SDI 전영현 사장은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인 제품은 고객과 시장의 요구에 최적화된 첨단 기술을 적용한 것으로 EV 대중화를 앞당길 것”이라며, “앞으로도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기술력으로 글로벌 시장을 리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삼성SDI는 지난 5월에는 헝가리에 전기차배터리 공장을 준공하면서 한국, 중국, 유럽의 글로벌 3각 생산 체제를 구축했다.

 

삼성SDI는 최첨단 기술로 무장된 세계 최고 수준의 셀·모듈·팩 제품을 통해 전기차 배터리의 토털 솔루션 기업으로서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의 다양한 요구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