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건설, ‘이천 마장 호반베르디움 2차’ 11월초 분양(예정)

조미진 기자 | 기사입력 2017/11/01 [12:00]

 

▲ 이천 마장 호반베르디움 1∙2차 통합 조감도 <사진=호반건설 제공>   

 

 

이천시 최초 택지지구인 마장택지지구, 떠오르는 주거 지역

8월 공급 B3블록(442가구)에 이어 2533가구 11월초 분양(예정)

 

학교용지, 관공서, 상업시설(예정), 도서관(예정)등 생활 인프라 기대

남향위주의 단지 배치, 4Bay설계, 다양한 수납공간 제공

 

 

[주간현대=조미진 기자] 호반건설(대표이사 부회장 전중규)은 경기도 이천시 이천 마장지구 B4블록에 '이천 마장 호반베르디움 2'11월 초 분양(예정)한다. 113일에는 견본주택 개관 예정이다.

 

이천 마장 호반베르디움 2는 지하 1~지상 12~18, 9개동, 전용면적 82로만 총 533가구다. 타입 별 가구 수는 82A 522가구 82B 11가구다.

 

분양은 아직 승인 전이다. 청약일정은 117() 특별공급 시작으로 8() 1순위 청약, 9() 2순위 청약 접수예정이다.

 

당첨자 발표는 15()이며 정당계약은 21()부터 23()까지 3일간 진행된다.

중도금 60%에 대해서 무이자 대출을 통해 금융 부담을 낮췄다. 청약 통장 가입 뒤 1년이면 1순위 자격(세대주, 2주택 여부 등과 무관)이고, 청약통장이 없어도 2순위 청약이 가능하다.

 

이천의 새로운 주거 중심으로 떠오르는 마장지구

 

경기도 이천시는 SK하이닉스, 특수전사령부, 물류 단지 등 기업체 등이 많이 위치해 있지만 주거시설은 부족했다. 이런 상황에서 이천 마장지구는 이천시 최초의 택지개발지구로 이천시의 새로운 주거 지역으로 떠올라 지난 8월 공급한 1(B3블록)가 좋은 반응을 얻었고, 인근 지역민들은 물론 외부 수요까지 관심을 받고 있다.

 

마장지구는 약 69만여(21만평)의 면적으로 조성되고, 3300여 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학교용지는 물론 관공서, 상업시설, 근린생활시설, 도서관 등 생활 편의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 이천 마장 호반베르디움 1∙2차 통합 투시도 <사진=호반건설 제공> 


 

교통여건도 좋아 서울 및 수도권, 전국으로의 이동이 편리하다. 경강선 이천역이 가깝고 덕평IC, 서이천IC를 통해 영동고속도로와 중부고속도로를 이용이 편리하다. 42번국도, 325번 지방도를 통해 용인과 광주, 이천 시내로 접근도 수월하다. 또한 인근으로 서울-세종 고속도로 및 제2외곽순환도로 이천-오산 도로 건설과 성남-장호원 자동차전용도로도 추진 중이라 향후 교통여건은 더욱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천 마장 호반베르디움 2는 마장지구의 위치하고, 단지 바로 옆으로 도보 통학이 가능한 초등학교가 개교 예정이다. ‘이천 마장 호반베르디움 2뒤로는 복하천이 흐르고 자전거 전용도로와 산책로, 공원 등이 예정돼 쾌적한 생활이 예상된다.

 

남향 위주의 단지 배치, 주방 팬트리 등 수납공간, 브랜드 프리미엄 기대

 

'이천 마장 호반베르디움 2'는 실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82단일면적으로 구성된다. 전 세대 남향위주로 단지를 배치하고, 판상형의 4베이 설계를 적용해 채광과 통풍을 확보했다.

 

가변형 벽체를 적용해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소비자가 원하는 공간 구성도 가능하다. 주방 팬트리, 안방 화장대, 드레스 룸 등 다양한 수납공간도 제공된다.(타입별 일부 상이) 휘트니스 클럽, GX, 골프 연습장, 독서실, 작은 도서관, 키즈 카페 등의 커뮤니티 시설이 들어서고 1차에 이어 홈 IoT 플랫폼이 적용된다.

 

IoT 플랫폼을 통해 조명, ,난방, 가스, 화재감지 등 기존 홈 네트워크 시스템은 물론 개별 구매하는 IoT 생활가전도 통합 제어하게 된다.

 

호반건설 분양 관계자는 “1차 공급시 마장지구가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주거 지역으로 인정받아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이번에도 관심이 지속되고 있는 이천 마장택지지구에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천 마장 호반베르디움 2견본주택은 경기도 이천시 안흥동 320-1번지에 위치하고, 입주예정일은 201911월 예정이다.

 

penfree@hanma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