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폐청산vs정치보복, 2018 지방선거서 판가름

한동인 기자 | 기사입력 2017/11/12 [13:25]
▲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서 볼 수 있듯 제 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에 적극적으로 반대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주간현대=한동인 기자] 문재인 정부 들어 가장 큰 정치적 이슈는 ‘적폐청산’이다. 이를 놓고 정치권이 프레임 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2018 지방선거에서 국민의 선택이 현 정치판을 판가름할 전망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으로 시작된 조기대선과 촛불집회의 연장선으로 당선됐다고 볼 수 있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정부는 촛불정신의 실현을 가치로 내세우며 100대 국정과제 중 첫 번째 과제로 ‘적폐청산’을 제시했다.

 

현 정부의 적폐청산은 약 9년간의 보수정권이 행해온 부정부패와 고위공직자에 대한 비리에 그 초점을 맞추고 있다. 검찰 역시 적폐청산 수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모습이다.

 

하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드라이브’를 ‘정치보복’이라는 프레임을 통해 거세게 비판하고 있다.

 

12일 장제원 자유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의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적폐 현황’에 대해 “조잡한 삼류 시나리오를 즉각 소각하라”며 강하게 맞섰다.

 

그는 “민주당의 완장의 광기가 점입가경”이라며 “급기야 적폐청산 가이드라인문건까지 터져 나왔다”고 말했다. 

 

이날 장 의원의 발언에 주목할 만한 점은 “국가를 위한 최소한의 대의도 없이 오직 지방선거를 위한 추잡한 공작만 가득하다”는 언급이다.

 

장 의원의 발언을 통해 엿볼 수 있는 것은 정치권 여야의 최근 ‘적폐청산’과 ‘정치보복’이라는 프레임이 2018 지방선거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것이다.

 

결국 현 정치권의 프레임 전쟁, 적폐청산과 정치보복의 결론은 2018 지방선거에서 승리하는 쪽의 손을 들어줄 것으로 해석된다.

 

bbhan@hyundae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