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사드갈등’ 해소에도 與野 엇갈린 시각

한동인 기자 | 기사입력 2017/11/12 [13:56]
▲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7월 6일(현지시간) 정상회담 사진. ©청와대

 

[주간현대=한동인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문재인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진행된 가운데 정치권이 다른 시각을 드러내고 있다. 

 

시진핑 중국 주석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은 그간 경색됐던 한중관계가 정상화 궤도에 오를 것이냐의 문제였다. 특히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은 그 핵심이었다.

 

시진핑 주석은 이번 회담에서 사드합의에 대해 “새로운 출발이고 좋은 시작”이라고 평가했으며 청와대는 “중간 사드를 둘러싼 갈등을 봉인 상태(로 하는 데) 대한 양국간 일정부분 합의가 이뤄졌고, 그런 바탕에서 새로운 한중관계를 열어가겠다는 시 주석과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말씀”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여야는 이를 놓고 엇갈린 평가를 내놓고 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양자회담은 한·중관계를 정상화하는 공식 신호탄을 올렸다”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그간 갈등의 불씨가 됐던 사드 문제의 현 상태 동결을 공식화함으로써 사드로 인한 우리 경제의 피해를 복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호평을 내놓았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역시 비판을 제기했다. 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 결정 빼고는 특별한 내용이 없는 외화내빈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양국이 사드 문제를 언급하지 않기로 해놓고 시 주석이 주장함에 따라 용인했으면 사드 보복에 대한 최소한의 유감은 받아냈어야 했다”면서 “대북 압박에 대한 실질적 합의가 없는 점도 실망”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통한 교류협력 회복과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합의를 환영한다”면서도 “한국의 자위적 조치에 대한 중국의 전방위적 보복은 분명 불합리했다. 중국의 일방적 보복이 두 번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정부의 외교적 접촉과 대화가 지속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bbhan@hyundae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