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AI가 화질까지 챙기는 TV 세계최초 공개

저해상도 영상을 8K 수준 고화질로 변환하는 QLED TV 선보여 업계 관심집중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18/01/08 [10:56]

삼성, AI가 화질까지 챙기는 TV 세계최초 공개

저해상도 영상을 8K 수준 고화질로 변환하는 QLED TV 선보여 업계 관심집중

김혜연 기자 | 입력 : 2018/01/08 [10:56]

▲ 삼성전자 AI 고화질 변환 기술 개념도.    


"인공지능(AI) 기술로 콘텐츠 해상도의 한계를 극복했다."

 

삼성전자가 국제가전박람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8 행사에서 AI가 화질까지 알아서 챙기는 QLED TV를 선보여 IT·가전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1월9일부터 12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세계 최초로 AI 기술을 적용, 저해상도 영상을 8K 수준 고화질로 변환해 주는 85형 8K QLED TV를 공개한다고 1월7일 밝혔다.

 

AI 고화질 변환 기술은 수백만 가지의 영상 장면을 미리 학습하고 유형별로 분석해 저화질 영상을 고화질로 변환하기 위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만들어졌다.

 

우선, TV에 저화질 영상이 입력되면 TV스스로 밝기·블랙·번짐 등을 보정해주는 최적의 필터를 찾아 고화질 영상으로 변환해준다.

 

삼성의 AI 고화질 변환 기술은 입력 영상과 출력 영상을 비교해 고화질 영상으로 변환 시 발생하는 계조(Gradation, 명암의 자연스러운 표현) 손실 없는 자연스러운 이미지를 만들어 주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AI 기반으로 각 장면을 화질 특징에 따라 분류해 원작자가 의도한 세밀한 차이를 살릴 수 있도록 영역별로 명암비·선명도 등을 조정해 준다. 예를 들어 글씨 테두리에 번짐이 있다면 글씨가 있는 영역을 중심으로 또렷한 화면을 감상할 수 있도록 제어해준다.

 

AI 고화질 변환 기술은 TV의 음향 역시 사용자가 별도의 기능 설정을 하지 않아도 영상 특성에 맞춰 자동으로 최적화해 준다.

 

스포츠 경기에서는 현장감을 높이기 위해 배경의 관중 소리를 높여 주거나, 콘서트 장면 등 음악이 나오는영상에서는 저역대 소리를 강조해 풍부한 음향을 제공한다.

 

이 기술이 적용된 8K QLED TV는 올해 하반기에 65형 이상 대형 제품을 중심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그동안 8K TV가 있어도 콘텐츠 해상도가 뒷받침 되지 않아 소비자들의 불만이 있었는데, 삼성전자가 개발한 AI 고화질 변환 기술로 소비자의 시청 경험을 높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시장을 선도하는 차별화된 기술 확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일산 키다리 아줌마, 유은혜 후보자의 아찔한 청문회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