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집값 과열현상 ‘예방접종’

문병곤 기자 | 기사입력 2018/01/30 [10:50]

금감원, 집값 과열현상 ‘예방접종’

문병곤 기자 | 입력 : 2018/01/30 [10:50]

▲ 30일 금융감독원이 집값 폭등에 대한 강력한 제재와 점검를 예고했다.   ©주간현대

 

금융감독원이 강남 집값 과열현상에 대해 은행들의 대출 현황 점검을 예고했다. 집값 폭등의 요인에 대해 강한 제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30일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임원회의에서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등 일부지역에서 집값 폭등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며 “주변지역으로의 확산을 막기 위해 선제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과도한 금융회사 및 영업점에 대해 빠른 시일내에 LTV(주택담보대출비율)‧DTI(총부채상환비율) 규제비율 준수여부 등을 점검하고, 위규 적발시 제재 조치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1월 31일부터 시행 예정인 新DTI제도가 원활하게 정착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新DTI제도는 문재인 정부가 가계부채 억제를 위해 주택담보대출 문턱을 높인 제도로, 주택담보대출이 여러 건인 사람에게는 불리하고 40세 미만 젊은 층에게 유리한 제도이다.

 

이번 금감원의 은행 점검과 新DTI 제도 시행은 문 정부의 부동산 투기 억제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8월 넷째주 주간현대 1109호 헤드라인 뉴스
1/2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