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5일부터 미국행 승객 인터뷰…‘항공보안 강화’

인터뷰 전문 인력 배치…여행계획 숙지 필요

문혜현 기자 | 기사입력 2018/02/13 [10:31]

▲ 대한항공은 2월 15일부터 미국교통보안청(TSA: Transportation Security Administration)의 규정에 따라 미국(미국령 괌 포함)으로 가는 승객을 대상으로 강화된 항공보안질의를 실시한다. 일반석 탑승객들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C 카운터에서 탑승수속과 보안질의를 받게 되며 일등석, 프레스티지석 탑승객 및 밀리언 마일러, 모닝캄 프리미엄 회원은 기존처럼 A 카운터의 프리미엄 체크인 존에서 수속을 받으면 된다.     © <사진 출처 = 대한항공 제공>

 

앞으로 대한항공을 타고 미국에 갈 땐 ‘보안 인터뷰’와 ‘탑승 인터뷰’를 해야 한다.

 

13일 대한항공이 15일부터 미국교통보안청(이하 TSA : Transportation Security Administration)의 규정에 따라 미국으로 가는 승객을 대상으로 강화된 항공보안질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TSA 항공보안강화 지침 시행을 위해 보안 인터뷰 전문 인력을 추가 배치하는 한편 별도의 미국행 전용 탑승수속 카운터를 운영한다. 

 

이때부터 대한항공을 타고 미국(미국령 괌 포함)으로 가는 일반석 탑승객들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C 카운터에서 탑승수속과 보안질의를 받게 된다. 

 

일등석, 프레스티지석 탑승객 및 밀리언 마일러, 모닝캄 프리미엄 회원은 기존처럼 A 카운터의 프리미엄 체크인 존에서 수속을 받으면 된다. 

 

항공보안강화 절차는 ‘보안 인터뷰’와 ‘탑승 인터뷰’로 나뉜다. ‘보안 인터뷰’는 탑승수속카운터 또는 환승구역에서 대기 중인 승객들을 대상으로 보안 인터뷰 전문 인력에 의해 이루어진다. 

 

‘탑승 인터뷰’는 탑승구에서 탑승 중인 승객을 대상으로 이루어지는 보안 질의다. ‘보안 인터뷰’ 또는 ‘탑승 인터뷰’ 과정에서 의심스러운 점이 발생할 경우 별도의 신체검색과 휴대수하물에 대한 추가 검색이 이루어진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원활한 항공보안질의 절차를 위해 본인의 여행계획에 대한 ‘정확한 숙지’가 필요하다”며 승객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penfree@hanma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