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에 출근하는 노동자들 “설 단 하루만이라도 쉬자”

성혜미 기자 | 기사입력 2018/02/13 [11:31]

 

▲ 서비스노동자와 가맹점주들이 “설 명절 단 하루만이라도 쉬자”며 의무휴일 지정과 확대를 촉구했다. 본 이미지는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 제공=JTBC‘송곳’> 

 

서비스노동자와 가맹점주들이 설 명절 단 하루만이라도 쉬자며 의무휴일 지정과 확대를 촉구했다.

 

참여연대·경제민주화전국네트워크·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 등은 13일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많은 백화점과 대형마트, 면세점들이 명절 영업을 강행하고 있다면서 의무휴일 지정 및 확대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미 영국, 호주, 뉴질랜드는 크리스마스, 부활절 등 명절에 준하는 공휴일엔 대형마트가 의무적으로 쉬도록 법으로 강제하고 있다노동자들도 남들이 쉬는 명절을 가족들과 함께 보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김종훈 민중당 의원실과 서비스연맹이 서비스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82%명절 외에도 월 2회 이상 정기적인 의무휴업을 시행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 시간(휴일)을 가족과 함께 하겠다고 답한 백화점 노동자도 65.6%에 달했다. 이에 참여연대 등은 최소한 명절 당일은 의무휴일로 지정하고 월 4회 이상 의무휴업을 확대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가맹점 자율영업 보장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참여연대 등은 프랜차이즈 편의점도 ‘36524시간 의무영업을 규정한 가맹계약에 따라 명절에도 영업을 지속해야 하는 상황이며 무려 82.3%의 편의점주가 지난 추석에 휴무한 적이 없다고 대답했다. 편의점에서 일하는 알바노동자들도 대타를 구하지 못하면 고향에 가지 못하는 경우가 적지 않게 발생한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시가 발표한 편의점주 노동환경 실태조사와 시민의식 조사결과를 보면 시민들도 65.3%가 명절 자율휴무제에 찬성하고 60.3%가 명절 자율휴무제 도입 시 불편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면서 편의점 본사는 최소한 명절 자율영업을 공식화하고 점주들이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심야영업 조건부 특약에 따른 지원금의 반환 등 불이익 조치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ahna101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