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회장, 한국방위산업 이끈 공로로 감사패

14년간 한국방위산업진흥회 회장직 맡아 방위산업 업체 생존 위해 노력

정하경 기자 | 기사입력 2018/03/13 [16:30]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4년간 한국방위산업진흥회(이하 방진회)를 이끈 공로를 인정받아 감사패를 받았다.

 

대한항공은 조 회장은 지난 39일 서울시 영등포구 공군회관에서 열린 방진회 2018년도 정기총회에서 제16대 방진회 회장으로 선임된 최평규 S&T그룹 회장으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았다고 311일 밝혔다.

 

이날 조 회장은 14년간 맡아온 방진회 회장직을 내려놓았다. 조 회장은 20046월 제11대 방진회 회장으로 선임된 이후 14년간 이 단체를 이끌어왔다.

 

조양호 회장은 20046월 제11대 방진회 회장으로 선임된 이래 14년간 한국방위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앞장서왔다. 특히 국가가 없으면 방위산업도 없다는 방산보국(防産報國)’의 가치를 토대로 방위산업 업체들이 생존할 수 있도록 생산 물량의 지속성 확보에 온 힘을 쏟아왔다.

 

이 같은 노력으로 200446440억원에 불과했던 국내 방위산업 매출액은 2016년 기준 148163억원으로 4배 이상 늘어났다. 뿐만 아니라 국내 방위산업 수출액은 4억불에서 32억불로 8배 이상 뛰었다. 2004171개사에 불과했던 방진회 회원사 숫자 또한 작년 기준으로 643개사로 대폭 증가한 바 있다.

 

조양호 회장은 정기총회 인사말에서 방위산업에 대한 사명감과 애정을 바탕으로 각종 정책건의, 회원사 입장 대변, 조직 투명성 강화 등 방위산업 발전에 기여하고자 최선을 다해왔다새로운 시각을 가진 회장과 임원진들 아래 방위산업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켜달라고 당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