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 "김기식 논란, 청와대 인사시스템 의심"

이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8/04/13 [10:02]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 "김기식 논란, 청와대 인사시스템 의심"

이상호 기자 | 입력 : 2018/04/13 [10:02]

▲ 홍문표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기식 금융독원장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을 제기했다.     ©홍문표 공식 홈페이지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처장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논란과 관련 문재인 정부의 인사검증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는가 의심을 받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사무처장은 1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 추천 인사 특별위원회 같은 것을 만들어서 국민의 잣대로 눈높이에 맞는 인물을 추천해서 장차관 내지 정부 책임자를 뽑아내야지 주변에서 추천하는 사람들은 다 좌파정권에 다 물들어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사건에 짓눌려서 문재인 정부의 인사관계를 거의 잊어갔었는데 김기식으로 다시 한 번 상기(했다)”면서 한마디로 문재인 정부의 도덕성, 부도덕한 문재인 정부의 도덕성을 완전히 상실된 하나의 김기식 위원장의 작태를 보고 다시한 번 분노하는 실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정 수석 폐지하고 국민 인사 특별 추천 위원회를 만들어서 국민에게 공개하고 거기에서 맞는 인사를 추천해서 쓰는 새로운 스타일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너무나도 빨랐던(?) 조명래 인사청문회? “파행의 신기원!”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