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드루킹' 덮지 말고 명백하게 드러내야 할 것"

정아임 기자 | 기사입력 2018/04/16 [17:00]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공동취재단

 

자유한국당이 민주당원 댓글조작사건 이른바 드루킹사건과 관련해 진실이 은폐되거나 가려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경찰이 3주 전 김모씨 등 관련자 3명을 구속했음에도 뒤늦게 발표한 이유는 무엇인지, 수사하는 과정에서 그 배후나 공범여부에 대해 수사가 이루어졌음에도 이들을 검찰에 송치했다는 이외에 구체적인 수사결과를 내놓지 않는 이유는 무엇인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3주 사이 주범 드루킹과 관련된 인터넷 블로그, 트위트 등이 조직적으로 삭제된 정황이 포착됐다면서 결과적으로 경찰이 이들에게 증거를 인멸할 시간을 벌어준 것은 아닌지 충분히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드루킹의 2017621일자 트위터를 보면 새 정부 사람들하고 이야기를 나누다보면 광화문이라는 표현이 많이 나온다면서 드루킹이 말하는 새정부 사람들과연 누구를 지칭하는 것에 대해서 명백하게 대답할 사람 있는가. 대답해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어제 모 언론이 단독 보도한 바에 따르면 댓글조작의 주범 두루킹이 민주당 의원에게 요구했던 내용은 오사카 총영사의 자리였다면서 민주당은 드루킹으로 드러난 빙산의 일각을 애써 덮으려 할 것이 아니라 이제라도 국민 앞에 명백하게 드러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enfree@hanma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