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억 유상증자 완료, 자본잠식 불안요소 해소한 와이디온라인

“관리종목지정, 반기보고서 제출 시점에서 완전히 탈피할 것”

정규민 기자 | 기사입력 2018/05/02 [10:15]

▲ 와이디온라인이 지난 4월 30일 50억 규모의 유상증자에 성공해 자본잠식 등 불안요소를 완전히 해소했으며 관리종목 탈피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제공=와이디온라인>

 

와이디온라인이 50억 규모 유상증자에 성공해 불안 요소를 완전히 해소했다.

 

2일 와이디온라인은 지난 430일 유상증자에 성공해 불안 요소를 완전히 해소했다“50억 규모로 진행된 유상증자는 자본 확충을 통한 재무 건전성 개선 및 게임 사업과 신규 사업에 대한 중, 장기적인 투자를 위해 진행됐으며 지금까지의 불안 요소를 일시에 해소하는 효과로 평가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약 120억원 수준의 자금이 확보된 현재는 자본잠식 상황에서 완전히 벗어났으며 오히려 관리종목 탈피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와이디온라인은 반기보고서를 제출하는 시점에서 관리종목에서 완전히 벗어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한편 와이디온라인은 경영 효율화로 2분기부터는 흑자전환 가능성이 높아졌고 추가적인 대규모 투자유치를 통해 신규 IP게임 확보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프리스톤테일과 외모지상주의 등 신규 게임의 매출이 직접 반영되는 하반기에는 매출 및 영업이익이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와이디온라인은 “2017년 저조했던 사업 성과가 자금조달의 어려움으로 이어지며 관리종목 편입과 투자주의환기종목지정으로 연결되는 악순환이 이어져 왔었다하지만 이번 50억 유상증자를 통해 관리종목 탈피가 확실시되고 추가적인 대규모 투자유치가 가능해져 게임 사업과 신규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만큼 2분기를 기점으로 빠르게 성장해 나가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penfree@hanma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