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비핵화 넘어 양국 간 수교까지 간다"

이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8/05/12 [09:49]

오는 6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을 갖기로 하면서 두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 실현를 넘어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수준의 합의를 이끌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현지시간) SNS을 통해 나와 김정은의 만남은 612일 싱가포르에서 이뤄질 것이라면서 세계평화를 위해, 우리 양측은 이번 만남을 아주 특별한 순간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날 인디애나 주 엘크 하트에서 유세 도중 “(김 위원장) 관계가 좋다면서 세계를 위한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얻어내기 위해 만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협상) 테이블을 차리려고 한다. 세계를 위해 뭔가 매우 좋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며 우리는 세계를 위해 위대한 합의를 하려고 한다. 북한과 한국, 일본, 중국을 위해라고 덧붙였다.

 

정상회담 장소와 시간이 발표되기 직전 이뤄진 김 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만남에 대해서도 북측은 만족할 만한 합의라고 발표했고, 미국 측은 일련의 대화들이 성과가 있었고 일부 낙관론에는 이유가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이 원하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핵폐기’(CVID)와 북한이 바라는 체제 보장의 빅딜이 어느정도 합의를 이뤘다는 관측이 나오는 까닭이다.

 

실제 김 위원장 역시 대북 적대시 정책과 안전 위협을 없앤다면 북한이 핵을 보유할 필요가 없고 비핵화는 실현 가능하다고 밝혀 CVID는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북미정상회담 이후 평화에 대한 성과가 발표 된 뒤 양국간 수교가 이뤄질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 전에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를 끝낼 것이라며 비핵화 과정을 시작하면 비핵화에 상응하는 조치인 북미수교와 평화협정에 대한 일정을 미국이 준비해 북미 정상회담때는 제시해달라는 일종의 압박이라고 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요한 얘기는 도보다리 회담에서 나왔을 것이고 거기서 나눈 얘기를 트럼프 대통령한테 전달하니까 트럼프 대통령이 정치적 성과를 거둘 수 있다고 생각해 빨리 만나고 싶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정 전 장관은 빨리 만나고 싶다는 얘기는 김정은 위원장이 요구하는 것에 맞춰서 자기(트럼프 대통령)도 움직일 준비가 되어 있다는 뜻이기 때문에 5월 하순에 열리게 되어 있는 북미정상회담이 이번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못지않게 좋은 성과를 내리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11111 18/05/14 [14:09] 수정 삭제  
  이명박 정말 나쁜놈이다 살다 살다 종교인한테 당선축하금 달라는 놈 처음본다 신부한테 명품백 받고 개신교한테 당선축하금받고 개신교도 줫으니 스님도 불교 대표로 지광스님한테 당선축하금 달라는 정말 쓰레기다 표달라고 하고 심지어 당선축하금까지 달라고 이런놈이 대통령이라니 나라망신이다 개독 장로 웃긴다 대통령 자격도 없다 대한민국 국민들이 속았다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이명박 비리 검색 바랍니다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성범죄 1위 목사 검색바람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에서 인생을 사기나 치면서 살지 말자 검색바람 대한민국 국민들이 정신차려야 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