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오브레전드, e스포츠 시범종목 선정…아시안게임에서 만난다

LoL, 전세계적 인기와 흥행 인정받아 2018 아시안게임 공식 시범종목 선정

정규민 기자 | 기사입력 2018/05/15 [15:04]

▲ 라이엇 게임즈의 리그 오브 레전드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및 팔렘방에서 8월 18일부터 9월 2일까지 열리는 2018 아시안게임 공식 시범종목으로 선정됐다. 사진은 4만 관중이 들어찬 2017 LoL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 현장 중국 베이징 올림픽 주경기장 전경. <사진제공=라이엇 게임즈>  

 

‘1위 게임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리그 오브 레전드를 아시안게임에서 만날 수 있게 됐다.

 

15일 라이엇 게임즈는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2018 아시안게임 공식 시범종목으로 선정됐다아시안게임의 e스포츠 지원을 위해 아시아 올림픽 평의회와 회원국들에게 자문을 제공하고 일부 지역의 프로 리그 서머 스플릿 일정을 조정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시안게임은 아시아 지역 간 우호와 세계 평화를 증진하기 위해 1951년 창설됐으며 올림픽 다음으로 큰 규모의 종합 스포츠 대회다. 2018 아시안게임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및 팔렘방에서 오는 818일부터 92일까지 진행되며 올해 사상 최초로 e스포츠를 시범종목으로 공식 선정해 6개 종목의 경기를 진행한다.

 

LoL은 전세계 14개 지역에서 e스포츠 리그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또한 최고 권위의 LoL 국제 대회 ‘LoL 월드 챔피언십의 지난해 누적 시청 시간이 12억시간 이상, 결승전 총 시청자 수는 5760만 명에 이를 정도로 흥행 중인 최고 인기의 e스포츠 종목이라는 점을 인정받아 이번 아시안게임 시범종목 중 하나로 선정된 것으로 해석된다.

 

아시안게임의 LoL 본선 경기는 8월 말부터 진행된다. 본선 경기 참가를 위한 지역별 예선전은 6월 중 진행될 예정이며 아시안게임에 참가하는 전체 국가인 45개국에서 모두 예선전에 참가한다. 예선전을 통과한 8개 팀이 본선에 진출하며 개최국인 인도네시아는 본선 자동진출권을 획득하게 된다.

 

한국 및 중국, 대만, 홍콩, 마카오, 일본이 포함된 동아시아 예선전은 기존 국제 대회에서 뛰어난 성적을 기록한 우수한 팀과 선수들이 다수 포진해 있어 치열한 경쟁을 고려해 3장의 본선 진출권이 주어진다. 이외 동남아시아, 남아시아, 중앙아시아 및 서아시아 지역 예선전에는 1장씩의 본선 진출권이 주어진다.

 

라이엇 게임즈는 이번 아시안게임 지원을 위해 OCA(아시아 올림픽 평의회)와 회원국들에게 대표팀 선정 방식 및 대회 형식 구성 과정에 대한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프로 선수들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일부 지역의 프로리그 서머 스플릿 일정을 조정할 계획이다.

 

재러드 케네디 라이엇 게임즈 e스포츠 공동총괄은 “LoL이 아시안게임 시범종목으로 채택돼 영광이다. 올림픽 대회에서 국가를 대표하는 것은 전 세계 선수들의 꿈이며 이번 아시안게임 시범종목 채택으로 최고의 LoL 선수들이 그 꿈에 한 발 더 가까워졌다라이엇 게임즈는 올림픽 운동의 가치를 존경하고 존중하며 아시안게임의 성공을 위해 OCA를 지원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국가별 대표팀은 각국 NOC(국가 올림픽 위원회)가 자유롭게 선정하게 된다. 또한 아시안게임 LoL 경기 및 중계는 텐센트와 OCA의 공동 파트너십을 통해 관리 및 운영되며 방송 일정에 대한 추가 정보는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penfree@hanma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