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장혁, 심장쫄깃 '자동차 액션' 리드미컬 액션의 정수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06/04 [15:10]

'기름진 멜로' 장혁, 심장쫄깃 '자동차 액션' 리드미컬 액션의 정수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06/04 [15:10]



‘기름진 멜로’ 장혁의 심장 쫄깃한 자동차 액션이 펼쳐진다.

 

배우 장혁은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연출 박선호/제작 SM C&C)에서 의리도 넘치고 순정도 넘치는 남자 두칠성을 맡아 열연 중이다. 극중 단새우(정려원 분)를 향한 애틋한 짝사랑으로 여심을 흔들고 있는 남자. 깡패라고 하지만, 알고 보면 정도 많고 한없이 든든하기도 한 멋진 형. 진지와 코믹을 넘나드는 장혁의 연기는 ‘기름진 멜로’의 풍성한 맛을 채우고 있다.

 

무엇보다 장혁의 거침 없는 액션은 ‘기름진 멜로’의 활극적인 재미도 더하고 있다. 오늘(4일) 방송되는 ‘기름진 멜로’ 17~18회에서는 이러한 장혁의 심장 쫄깃한 도주가 그려질 예정. 극중 서풍(이준호 분)를 돕기 위해 나선 두칠성의 액션이 안방극장에 짜릿함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 장혁은 누군가에게 쫓기고 있다. 달리는 자동차 안으로 골인하듯 들어가는 장혁의 액션이 긴박함을 더하고 있다. 그것도 대역 없이 직접 소화하는 장혁의 몸 사리지 않는 열연이 몰입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장혁은 ‘기름진 멜로’ 속 액션을 모두 직접 소화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이에 대해 장혁은 “칠성 캐릭터를 잘 표현하고, 시청자들에게 신뢰감과 사실적인 느낌을 주기 위해 대역 없이 진행했다. 20년 동안 트레이닝을 해서 할 수 있는 범위가 넓어지다 보니 무사히 찍을 수 있었던 것 같다. (웃음) 캐릭터의 감정 변화에 따라 액션 디자인이 달라지기 때문에 매 장면 무술감독님과 디테일하게 의견을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장혁의 주차장 액션은 극의 긴장감과 짜릿함을 불러올 것으로 기대된다. ‘헝그리웍’의 주방 경쟁이 본격화된 가운데, 서풍의 레시피 노트를 찾아오는 게 주요 포인트로 떠오른 상황. 극중 두칠성은 서풍을 위해 부상당한 몸을 이끌고 호텔의 중심부로 쳐들어 갈 예정이다. 과연 두칠성은 무사히 레시피 노트를 찾아올 수 있을까.

 

이와 관련, 장혁은 도주 과정을 더 긴박하고 리드미컬하게 만들기 위한 제안을 했다고. “(칠성이 쫓기는 과정에서) 주행 중인 자동차 창문에 뛰어들며 탈출하는 그림을 만들었다. 레시피 노트를 찾으러 가는 모습부터 탈출까지, 리듬감과 완급조절에 힘쓰며 촬영했으니 즐겁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는 오늘(4일) 오후 6시부터 지난 이야기를 한 번에 볼 수 있는 ‘기름진 멜로 모아보기’를 편성했다. 본 방송인 ‘기름진 멜로’ 17~18회는 오후 10시부터 방송된다.

 

<사진제공= SM C&C>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프렌즈 레이싱·포트나이트로 지루함 달래자”
1/7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