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길웅 “정태옥 ‘이부망천’ 망언, 묵과해선 안 돼”

성혜미 기자 | 기사입력 2018/06/11 [16:29]

신길웅 “정태옥 ‘이부망천’ 망언, 묵과해선 안 돼”

성혜미 기자 | 입력 : 2018/06/11 [16:29]

 

▲ 신길웅 정의당 인천시의원 후보가 정태옥 자유한국당 전 대변인의 지역비하 발언과 관련해 소송인단 모집에 나섰다. <사진제공=정의당>


신길웅 정의당 인천시의원 후보가 정태옥 자유한국당 전 대변인의 지역비하 발언과 관련해 소송인단 모집에 나섰다.

 

신 후보는 11일 인천광역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민 613인 소송인단모집을 통해 민심을 거스르고 막말을 일삼는 정치인에게 그들만의 정치적 책임뿐 만 아니라 그에 상응하는 경제적 책임을 묻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태옥 전 의원의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살고 망하면 인천 산다)’란 망발은 국민에게 정신적 고통과 지역 자부심에 회복할 수 없는 상처를 주었다면서 “(이는)국민과 인천시민을 모욕한 도발이며, 그냥 묵과해선 안 되는 심각한 사태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인들의 망언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고 그 책임도 고작 당직사퇴와 당적 제명·자진사퇴에 불과하다면서 정 전 대변인의 자진 탈당에 대해 당장의 위기를 모면하려는 사기극이자 쇼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진탈당은)또 한 번 인천시민을 우롱하는 행위라며 “‘셀프 꼬리 자르기의 다음 수순은 복당으로 이어질 것이 뻔하다고 우려했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평화가 깃드는 장소, 판문점 제5차 남북고위급회담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