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야당, 근본적인 재편 필요해”…바른미래 중요성 ‘역설’

“자유한국당 참패, 중도보수 중요성 증명하는 것”

문병곤 기자 | 기사입력 2018/06/13 [23:12]

 

▲ 13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오후 6시 방송 3사의 출구조사 발표를 지켜본 후 개표상황실을 나서고 있다.     © 문병곤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공동선대위원장이 방송 3사의 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참담함을 감추지 못했다.

 

13일 여의도 바른미래당 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출구조사를 지켜보던 손 위원장은 채 30분이 지나지 않아 자리를 떴다.

 

이후 마련된 기자들과의 자리에서 손 위원장은 참담한 심정을 드러냈다. 바른미래당이 총력을 기울였던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마저 18.8%의 출구조사 득표율로 3위에 그쳤기 때문이다.

 

먼저 손 위원장은 “바른미래당이 중도개혁의 새로운 중심이 되길 바랐던 분들에게 죄송하다”며 “역시 이번 선거가 한반도 정서라는 쓰나미에 겹쳐져 있는 구도라 어려웠던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마 집권여당이 이렇게 선거를 압승한 적이 없었을 것”이라며 “국민들의 의견을 존중하지만, 민주주의의 기본 원리인 견제와 균형이 우려되는 것이 사실”이라고 전했다.

 

특히 그는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야당의 근본적인 재편이 있어야할 것”이라며 “보수와 진보의 극단적인 대립정치를 청산하고 중도개혁의 통합정치를 나가기 위해선 바른미래당의 역할이 클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조직적인 기반이 없이 이번 선거에서 서울시장만을 바라보고 있었지만, 자유한국당은 그렇지 않다”며 “자유한국당의 패배는 중도보수로 대표되는 바른미래당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제 야권의 길은 진보와 보수가 통합해서 새롭게 열어야 하며, 이것은 바른미래당이 중심이 될 수 밖에 없다”며 “자유한국당 내에서도 이런 분위기가 퍼질 것”이라고 밝혔다.

 

penfree@hanma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