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미회담 ‘역사적 위업’…합의 이행위해 공조할 것”

폼페이모 미국 국무장관 방한 “한반도 평화 확신”

문혜현 기자 | 기사입력 2018/06/14 [14:49]

문 대통령 “북미회담 ‘역사적 위업’…합의 이행위해 공조할 것”

폼페이모 미국 국무장관 방한 “한반도 평화 확신”

문혜현 기자 | 입력 : 2018/06/14 [14:49]

▲ 14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를 공유하고 합의 이행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북미 정상회담에 관해 “한반도를 비롯한 세계가 전쟁과 적대의 시대에서 벗어나서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는 아주 역사적인 위업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4일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를 설명하고 합의내용 이행을 위한 협력방안·후속 조치 등 논의를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의 성과에 대해 이런 저런 평가들이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미국·일본·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인들에게 전쟁과 핵·장거리미사일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게 했다는 것만 해도 엄청나게 가치 있는 일”이라고 높게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첫 방한과 성공적인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채택에 축하를 전하며 “오늘 장관님과 함께 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회담 성과를 함께 평가하고 나아가 그 훌륭한 합의가 아주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앞으로 공조·협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 논의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프렌즈 레이싱·포트나이트로 지루함 달래자”
1/7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