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중고거래 속여 돈 가로챈 20대 구속

정아임 기자 | 기사입력 2018/06/14 [14:50]

온라인 중고거래 속여 돈 가로챈 20대 구속

정아임 기자 | 입력 : 2018/06/14 [14:50]

온라인상에서 물품을 파는 척 속인 후 돈을 가로챈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4일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인터넷 중고물품 거래사이트를 통해 스마트폰 등을 판다고 속여 돈을 가로챈 A(20)씨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324일부터 약 2개월 동안 인터넷 중고물품 거래사이트에 고가의 스마트폰과 2층 침대 등을 판매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게시글을 보고 연락한 37명에게 1239만원 상당을 송금 받은 뒤 물품을 배송하지 않고 돈만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에 따르면 A씨는 앞선 범행으로 거래계좌가 정지되자 3개의 계좌를 추가 개설해 이용했다. 또한 찜질방과 모텔 등을 옮겨 다니며 가로챈 돈을 유흥비로 사용했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문재인-김정은 평양 만남 바라보는 프레스센터의 모습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