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미로단오제 18일 열려

성혜미 기자 | 기사입력 2018/06/14 [14:48]

2018 미로단오제 18일 열려

성혜미 기자 | 입력 : 2018/06/14 [14:48]
    삼척시

 

삼척 지역 단오제의 명맥을 잇는 ‘2018 미로단오제’가 미로면문화체육회 주관으로 오는 18일 오전 7시부터 미로면 하거노1리 서낭당 주변에서 개최된다.

미로단오제는 음력 5월 5일 양기가 최고로 충만한 단오에 마을 주민들이 모두 모여 골말 서낭당에서 할아버지 서낭을 둔점 서낭당으로 모셔와 할머니 서낭과 같이 모셔서 1년간 지역에 올 수 있는 각종 액을 막고 풍년을 기원하며 주민들의 화합을 위해 매년 추진되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초청인사 및 주민 등 1,000여 명이 참여하여, 단오 굿을 시작으로 투호던지기, 그네뛰기, 창포머리감기 등 다양한 민속놀이가 펼쳐지며, 오전 11시에는 개회식이 진행된다.

미로면문화체육회 관계자는 “미로정원과 천은사, 준경묘, 영경묘 등 다양한 관광자원과 역사가 살아 숨쉬는 미로에서 시민과 관광객들이 함께 체험하고 즐기는 축제의 한마당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 스토리] 문재인-김정은 평양 만남 바라보는 프레스센터의 모습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