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국제개발협력 예산, 총 3조 4,922억원

올해 대비 4,440억원 증가, 42개의 기관서 1,472개의 사업 추진

이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8/06/22 [13:47]

내년도 국제개발협력 예산, 총 3조 4,922억원

올해 대비 4,440억원 증가, 42개의 기관서 1,472개의 사업 추진

이상호 기자 | 입력 : 2018/06/22 [13:47]
    DAC 권고사항 이행 과제
[주간현대]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오전 10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1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를 주재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각 기관의 내년도 ODA 사업을 담은 '오는 2019년 국제개발협력 종합시행계획'을 포함하여 'ODA 통합평가체계 개선방안', '지난 2017년 OECD 동료검토 권고사항 활용계획' 의 3개 안건이 심의·의결됐다.

정부는 내년도 시행계획에서 그간 지적받아 온 ODA 종합전략 부족, 유·무상 원조 연계부족, 무상원조 분절화 등의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전략수립 및 ODA 사업 조정·통합 기능 강화 등을 포함한 ODA 추진체계를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개도국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데 총 재원을 집중하고, 글로벌 인도적 위기 대응을 위해 국내 쌀 5만톤 등 1,545억원을 지원키로 결정했다.

아울러, 국민들과 시민사회의 동의와 지지, 협조를 기반으로 한 ODA를 추진하기 위해, 정보를 더욱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민의 참여와 소통 기회를 넓히는 한편, 민간의 기술과 역량을 활용한 민관협력사업과 민관협력재원의 활용을 더욱 확대키로 의견을 모았다.

오는 2019년 시행계획상 총 ODA 사업규모는 3조 4,922억원 규모로서, 2018년 3조 482억원 대비 4,440억원이 증가한 규모이며, 모두 42개의 기관에서 1,472개의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특히 우리나라가 비교우위에 있는 교통, 보건, 교육 분야와 아시아, 아프리카 지역을 집중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ODA 사업을 더욱 내실있게 평가하고, 평가결과를 실질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평가체계 개선방안을 심의·의결했다.

ODA 평가지침을 마련하여, 평가의 전략과 방향성을 제시하고, 다양한 평가방법론을 도입하며, 사업 선정 기준·지표를 정비하여 ODA 평가의 신뢰성과 합리성을 제고키로 했다.

또한 외부전문가를 평가에 의무적으로 참여시켜 객관성을 확보하고, 평가결과를 환류·공개하여 보다 투명한 ODA를 추진할 계획이다.

OECD DAC은 지난 2017년 우리나라에 대한 동료검토를 통해 지난 5년간 ODA에 대한 한국의 노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12개의 추가 개선사항을 권고한 바 있다.

이에 정부는 12개 권고사항을 향후 우리 ODA 추진에 활용하기 위한 과제별 후속 추진과제와 이행계획을 확정하고, 지속 점검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지스타 2018] “프렌즈 레이싱·포트나이트로 지루함 달래자”
1/7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