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희생자 수장
기무사가 靑에 제안

이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8/07/12 [14:27]

▲국군기무사령부가 세월호 선체 인양에 반대하며 희생자들을 수장하는 방안을 청와대에 제안한 것으로 밝혀졌다.   ©주간현대

국군기무사령부가 세월호 선체 인양에 반대하며, 희생자들을 수장하는 방안을 청와대에 제안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공개한 '세월호 관련 조치 동정'이라는 문건에는 비용 대비 효과를 고려해 인양을 반대하는 여론이 지배적 실종자 수색 종료 시 전원 수습 여부와 관계없이 선체는 이양하지 않는 것으로 가족들과 협의가 필요 (수장은) 시체를 바다 또는 강에 흘려보내거나 가라앉히는 방법으로 매장과 더불어 가장 오래된 장례의 하나 라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특히 세월호 선체 인양과 관련해 인양 완료 시 각종 논란 재점화로 정부 비난 증가가 우려된다인양 전 대응 논리를 수립하고 사전 대비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인용 비용이 최소 2000억원, 인양 기간은 6개월 이상이라는 점을 부각하며 여론 형성을 주도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고 있다.

 

또한 세월호 희생자 수장과 관련해 기무사는 지난 6().7() BH(청와대)미 애리조나호 기념관과 같은 해상 추모공원 조성을 제언한 것과 관련 세계 각국의 수장문화를 확인했다. 각국의 해상 추모 공원 관련 내용을 지속 확인하겠다는 계획을 청와대에 보고했다.

 

기무사의 이 같은 문건 작성은 세월호 사건의 정권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작성된 것으로 직무 범위에서 벗어난 일이라고 지적한다.

 

한 여권인사는 계엄문건, 세월호 민간인 사찰과 함께 특별수사팀이 규명해야 할 조사 대상이 하나 더 늘어났다면서 국군기무사령부의 이 같은 행태는 반드시 처벌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