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물러난다"
은퇴 발언 아닌듯

이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8/07/12 [14:37]

안철수 "물러난다"
은퇴 발언 아닌듯

이상호 기자 | 입력 : 2018/07/12 [14:37]
 

▲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카페에서 정계은퇴와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김상문 기자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정치일선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안 전 후보는 12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59개월 정치를 하면서 다당제 시대도 열고 개혁을 위해서 혼신의 힘을 다해왔지만 미흡한 점도 많았다면서 정치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끝까지 저와 뜻을 함께 하며 변함없이 응원해준 당원 동지와 지지자 여러분 그 열정과 헌신에 깊이 감사드리고 죄송할 따름이라면서 이제 더 깊은 성찰과 배움의 시간을 시작하려고 한다. 세계 곳곳의 현장에서 더 깊이 경험하고 더 큰 깨달음을 얻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날 대한민국이 당면한 시대적 난제를 앞서 해결하고 있는 독일에서부터 해결의 실마리를 얻고자 한다면서 그것이 제가 우리 국민과 우리 사회로부터 받았던 과분한 사랑의 100분의 1, 만분의 1이라도 보답하는 길이 아닐까 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안철수 전 후보의 기자회견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안철수입니다.

 

저는 오늘 정치일선에서 물러나 성찰과 채움의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지난 59개월 정치를 하면서 다당제 시대도 열고 개혁을 위해서 혼신의 힘을 다해왔지만 미흡한 점도 많았습니다. 그럼에도 제게 과분한 사랑을 베풀어준 국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끝까지 저와 뜻을 함께 하며 변함없이 응원해준 당원 동지와 지지자 여러분 그 열정과 헌신에 깊이 감사드리고 죄송할 따름입니다. 여러분께서 제게 보내주신 변화의 열망을 이뤄내지 못한 것이 오늘따라 더더욱 가슴아프게 다가옵니다.

 

이제 더 깊은 성찰과 배움의 시간을 시작하려고 합니다. 세계 곳곳의 현장에서 더 깊이 경험하고 더 큰 깨달음을 얻겠습니다.

 

그 끝이 어떤 것일지 저도 잘 알 수 없지만 지금 세계 각국이 직면해있는 어려움에 어떻게 대응하고 변화하고 있는지 우리가 앞으로 나갈 옳은 방향이 무엇인지 숙고하겠습니다.

 

오늘날 대한민국이 당면한 시대적 난제를 앞서 해결하고 있는 독일에서부터 해결의 실마리를 얻고자 합니다. 그것이 제가 우리 국민과 우리 사회로부터 받았던 과분한 사랑의 100분의 1, 만분의 1이라도 보답하는 길이 아닐까 합니다. 국민 여러분의 건강을 빌겠습니다.

 

 

▲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카페에서 정계은퇴와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김상문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어색했던 경찰서의 포토라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