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특화 버섯’ 개발로 소비자 공략 나선다

농촌진흥청, 지역과 협업 연구로 국산 품종 보급률 높여

이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8/07/13 [10:30]

‘지역특화 버섯’ 개발로 소비자 공략 나선다

농촌진흥청, 지역과 협업 연구로 국산 품종 보급률 높여

이상호 기자 | 입력 : 2018/07/13 [10:30]
    버섯 종류별 생산량 비율(%)
[주간현대]지역별 특성과 환경에 맞는 지역특화 버섯 품종이 개발돼 소비자 입맛에 맞는 보다 다양한 버섯 공급이 가능할 전망이다.

농촌진흥청은 각 지역 농업기술원 버섯연구팀과 협업 ‘유망 재배버섯류의 국산품종 지역보급체계 구축’ 사업을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개년 계획으로 추진 중

을 통해 지역특화 품종을 개발하고 보급 사업을 추진해 국산 품종 보급률을 2009년 35%에서 지난해 54%로 높였다고 밝혔다.

또한 중앙-지역 간 협업 연구를 통해 버섯 10품목에 대한 지역별 특화 품종을 개발하고 있는데 현재까지 총 30품종을 개발·보급했다.

대표적으로, 갈색팽이 ‘여름향 1호’와 ‘2호’는 백색팽이가 점유한 팽이시장에 황금팽이라는 차별성이 있는 품종이다. 특히, 갈색팽이는 백색에 비해 아삭아삭한 식감이 뛰어나고 재배기간이 짧고 저장성이 좋아 앞으로 재배가 늘어날 전망이다.

식미가 풍부하나 소비자 인지도가 낮은 갈색양송이 ‘단석1호’와 ‘호감’ 품종은 최근 경남 지역에 첫 출하되면서 전국적인 확산을 기대하고 있다.

사람의 귀를 닮은 목이 ‘용아’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배변활동 원활’의 기능성을 인정했으며, 겨울에는 벌레이고 여름에는 풀로 불리는 약용버섯 동충하초 ‘도원홍초’ 품종은 지역 농가에 우선 보급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유도하고 있다.

수출용 버섯인 백색팽이 ‘백승’은 농가에서 자체적으로 호주 등에 시범수출을 하고 있으며, 일본에서 인기가 많은 잎새버섯과 느티만가닥버섯은 일본으로 수출을 타진하고 있다.

이 외에도 농촌진흥청은 소비자 선호도에 맞는 버섯 품종을 개발하기 위해 골든시드프로젝트 골든시드프로젝트는 ‘종자 자급률 확대 및 미래 농업을 선도하는 종자강국 실현’이라는 비전을 갖고 5개 사업단으로 구성돼 있으며, 원예종자사업단에 버섯분야가 수입대체 종자 개발 및 글로벌 시장개척 종자개발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최인명 인삼특작부장은 “이번에 개발한 지역특화 버섯을 기반으로 앞으로도 우수한 버섯 품종 개발에 매진해 수출을 촉진하고 수입 버섯을 대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어색했던 경찰서의 포토라인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