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만 15세부터 가입하는 ‘종합보장형’ 간편심사보험 출시

가입연령 넓히는 등 보장 범위 확대

성혜미 기자 | 기사입력 2018/07/25 [10:26]

▲ 현대해상이 간편심사보험을 출시했다. <사진제공=현대해상> 

 

현대해상이 가입연령을 넓히고 질병보장 강화, 상해 및 생활보장형 담보 신설 등 보장의 범위를 확대한 종합보장형간편심사보험 신상품 간단하고편리한종합보험을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2014년 업계 최초로 간편심사보험을 출시한 현대해상은 이번 신상품을 통해 40세 이상부터 가입할 수 있던 기존 간편심사보험의 가입연령을 만15세 이상으로 확대해 유병자 고객의 가입장벽을 낮췄다.

 

여기에 상해·질병 관련 진단 및 입원일당 보장 강화와 더불어 각종 비용(법률비용·가족화재벌금), 일상생활배상책임을 보장하는 생활보장형 담보까지 신설해 기존 질병보장 중심의 간편심사 상품 시장에서 '종합보장형' 상품으로 진일보한 상품 트렌드를 이끌 전망이다.

 

특히, 기존 뇌·심장질환 담보의 보장범위를 특정뇌혈관질환, 특정허혈심장질환으로 넓히고 심장질환을 포함하는 심뇌혈관질환입원일당을 신설했다. 또 특정암·재진단암·성별 특화암 진단 담보까지 추가해 유병자들에게 취약한 뇌·심장·암 등 3대 질환 보장을 한층 강화했다.

 

증상에 관계없이 동일하게 보장하는 기존 지급방식과 달리, ·중증도에 따라 증상이 심각할수록 더 많은 보험금을 지급하는 차등형 지급구조의 질병·상해·골절 담보를 신설해 실질 보장력도 높였다.

 

보험기간은 5·10·15·20년 만기 갱신형으로 최대 100세까지 갱신이 가능하고 만 15세부터 75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보험료는 60세 남자, 상해 1, 20년 만기 전기납 기준 9만원 수준이다.

 

penfree@hanma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