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기무사 문건 노무현 때도 작성, 야당 적폐몰이 마라”

“군 본연 책무를 내란으로 몰아선 안 돼”

문혜현 기자 | 기사입력 2018/08/02 [10:43]

▲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기무사 문건 논란을 '적폐몰이'라며 수사를 촉구했다.     © 김상문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제1야당을 내란 공범으로 몰아가는 야당 탄압 정치공작이 즉각 중단돼야”한다고 말했다. 

 

2일 오전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회의에서 김 원내대표는 또다시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에도 기무사의 상황 대비 문건이 작성됐다고 주장하면서 “국가 위기상황에 대응하는 군의 본연 책무에 대해 군을 내란과 적폐세력으로 몰아 드루킹 특검을 희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그는 지난 1일 기자회견을 열어 이석구 국군기무사령부장관에게 ‘2004년 문건’을 보고받고 기자간담회를 연 뒤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심판 당시 위기관리 단계를 3단계서 2단계로 격상 조정했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원내대표는 “시민단체를 통해 군 내부기밀이 무분별하게 유출되고 정권 차원에서 이슈가 확대·재생산되는 구조에 대해 전형적인 적폐몰이를 해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앞으로 기무사 국정조사를 통해 내란을 실질적으로 기획하고 실행하고자 했다면 국민의 이름으로 기무사를 대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 않고서 헌법의 엄격한 군의 정치적 중립의 의무를 정권의 국정위기 돌파수단으로 끌어들였다면 문재인 정권이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penfree@hanmail.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간현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