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한국당, 기무사 계엄령 문건 조력자…물타기로 국민 기만"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어"…진상규명 촉구

문혜현 기자 | 기사입력 2018/08/03 [11:24]

추미애 “한국당, 기무사 계엄령 문건 조력자…물타기로 국민 기만"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어"…진상규명 촉구

문혜현 기자 | 입력 : 2018/08/03 [11:24]

▲ 더불어민주당 선대위에서 발언하는 추미애 대표는 자유한국당에 "기무사 문건의 조력자"라면서 기무사 계엄 문건의 실체적 진실을 인정하라고 촉구했다.     ©김상문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기무사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의 물타기와 기무사의 저항으로 실체적 진실규명을 더디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3일 오전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추 대표는 “한국당 집권시절 벌어진 계엄령 계획에 대해 반성은커녕 물타기와 말장난으로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최근 수사발표로 기무사 계엄 문건의 원래 제목이 당초 알려진 ‘전시계엄 및 합수업무 시행방안’이 아닌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추 대표는 “기무사 문건의 실체가 통상적인 대비 계획이 아니라 구체적인 실행을 염두에 둔 실행계획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기무사가 ‘계엄문건 작성 TF’를 비밀리에 운영하며 위장 명칭을 사용하며 인사와 예산, 장소까지 별도로 운영한 사실이 확인됐다. 추 대표는 “기무사 계엄령 문건 작성이 공식적이고 합법적이지 않은 비공식적·위법적 활동이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증거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기무사 문건에도 적시된 계엄령의 조력자이자 수혜자"라며 그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는 당사자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기무사 계엄령 문건의 실체적 진실을 인정하고 그 지시자와 배후 규명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오늘부터는 예의바르게? 사이다 이재명 변신?! (feat. 조원진)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