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사 마일리지, 어떻게 사용해야 할까? [대한항공]

“‘마일리지 가이드’로 똑똑한 사용법 설계하자”

김범준 기자 | 기사입력 2018/09/09 [10:11]

항공사 마일리지, 어떻게 사용해야 할까? [대한항공]

“‘마일리지 가이드’로 똑똑한 사용법 설계하자”

김범준 기자 | 입력 : 2018/09/09 [10:11]

항공기를 자주 이용하는 고객들이라면 ‘마일리지 유효기간’ 제도를 잘 살펴봐야 한다. 이 제도에 따라 10년 전에 쌓아둔 마일리지가 2019년 1월1일 소멸되기 때문이다. 이에 국내 대표항공사 대한항공에서는 스마트한 마일리지 사용을 권장하기 위해 ‘마일리지 가이드’ 홈페이지를 신설해 고객에 맞춘 다양한 사용처를 알려주고 있다.


유효기간 가장 짧은 마일리지 먼저 사용해야…다양한 사용처
고객 마일리지 따른 맞춤형 정보 제공하는 ‘마일리지 가이드’
여행사 연계 등 마일리지 소진처 다각화 및 현황 안내 강화해

 

▲ 항공 마일리지의 유효기간 제도에 따른 일부 마일리지 소멸 시한을 3개월 앞두고 스마트한 마일리지 사용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제공=대한항공>   

 

항공 마일리지의 유효기간 제도에 따른 일부 마일리지 소멸 시한을 3개월 앞두고 스마트한 마일리지 사용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08년 도입된 국내 항공사들의 마일리지 유효기간 제도에 따라, 2008년 7월1일부터 동년 12월31일에 적립된 마일리지는 2019년 1월1일을 기점으로 소멸된다.
 
다가온 마일리지 만료


이에 대한항공은 마일리지 소멸 및 사용에 대한 지속적으로 안내하고 있으며, 7월부터 자사 여행 홈페이지에 ‘마일리지 가이드’페이지를 신설하여 고객 맞춤형 마일리지 사용 방법을 제공하고 있다.


외국 항공사의 경우 우리나라보다 앞서 마일리지 유효기간을 적용하고 있었다. 대한항공은 2008년부터 유효기간을 10년으로 적용한 바 있는데, 마일리지 유효기간 규정은 국내 항공사가 해외 항공사들보다 유리하다.


국내 항공사의 경우 마일리지 유효기간이 10년이고 연도별로 개별 소모되지만, 아메리칸항공, 유나이티드항공, 에어캐나다, 콴타스항공 등의 경우 12개월에서 18개월간 항공기를 탑승하지 않을 경우 잔여 마일리지가 모두 소멸된다. 루프트한자, 에미레이트항공, 싱가포르항공 등은 유효기간이 3년 정도에 불과하다.


대한항공의 경우 유효기간이 가장 짧은 마일리지부터 자동으로 사용하게끔 시스템이 갖춰져 있다. 게다가 연간 개념으로 날짜를 인정하기 때문에 10년째 되는 해의 마지막날까지 유효하다.


예를 들어 2008년 7월 1일에서 31일 사이에 적립한 마일리지는 10년 후인 2018년 6월 30일까지만 유효한 것이 아닌, 10년째 되는 해의 마지막 날인 2018년 12월 31일까지 유효하다. 2009년 적립한 마일리지는 2019년 마지막 날까지, 2010년에 적립한 마일리지는 2020년 마지막 날까지 쓰면 된다.


이런 시스템에 따라 올 연말에 소멸 대상인 마일리지 중 80% 가량은 이미 소진되었다. 대한항공은 남아있는 마일리지의 효과적인 소진을 위해 다양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 대한항공 마일리지 가이드 홈페이지. <사진제공=대한항공>  

 

마일리지 가이드


대한항공은 2019년 1월1일 첫 마일리지 소멸에 대비하여 소량의 마일리지라도 제대로 쓰일 수 있도록, 지난 7월9일부터 자사가 운영하는 여행정보사이트(travel.koreanair.com)에 새롭게 ‘마일리지 가이드’ 페이지를 오픈했다.


‘마일리지 가이드’ 페이지는 고객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6개의 메뉴로 구성된다. 고객별 보유 마일에 맞추어 마일리지 상품 조합을 제안하는 ‘사용 가이드’, 다양한 마일리지 적립 방법을 안내하는 ‘적립 가이드’, 보너스 항공권에 소요되는 마일리지를 안내하고 원하는 상품을 저장하는 ‘마일 플래너’,  고객별 마일리지 적립과 사용 유형을 5가지로 정리해 유형에 따라 차별화된 콘텐츠를 안내하는 ‘마일 유형 테스트’, 마지막으로 적립 현황 조회와 질의 응답이 가능한 ‘ 마일 상담소’와 ‘마일 발자취’가 그것이다. 


또한 고객들이 보유하고 있는 마일리지에 따라 구매 가능한 항공권을 추천하는 보너스 항공권 구매 이벤트와 다양한 로고 상품을 구매 할 수 있는 로고 상품 구매 이벤트 등 다양한 온라인 프로모션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차별화된 사용처


대한항공은 마일리지의 효율적 사용을 위해 소액 마일리지로 구매할 수 있는 로고 상품도 확대하고 있다. 기존 모형비행기(Aircraft model) 상품을 다양화하는 한편 기존에 없던 키 링(Key Ring), 저금통, 캐리어 스티커, 여행용 파우치 세트, 텀블러, 어린이 헤드폰, 블록 세트 등 소액 마일리지 소진처를 다각화하였다.


또한, 소액 마일리지의 효율적 사용을 위해 가족 마일리지 합산 및 양도와 관련된 안내도 강화하고 있다.  대한항공의 경우 자신의 마일리지를 등록된 가족에게 제공하거나, 부족한 마일리지만큼 가족의 마일리지를 합산해 보너스 항공권 등 마일리지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양도나 합산이 가능한 가족의 범위는 배우자, 자녀,  부모, 형제자매, 조부모, 손자·녀, 배우자의 부모, 사위·며느리까지 해당된다.


아울러 공항에서도 소액 마일리지를 사용할 수 있다. 마일리지를 공제해 대한항공이 직접운영하는 라운지에서 여행 전 휴식을 취할 수 있다. 국내 지역은 김포, 광주, 대구, 부산, 인천, 제주에서, 해외 지역은 나고야, 도쿄/나리타, 오사카, 후쿠오카, 뉴욕, 로스엔젤레스, 호놀룰루 공항에서 마일리지 공제로 라운지 사용이 가능하다.


아울러 수하물 위탁 시 무료허용량  초과로 발생하는 초과 수하물 요금 지불이나 스포츠 장비, 반려동물과 같은 특수 수하물의 위탁도 마일리지 공제를 통해 가능하다. 구간 별 운임이 다르므로 자세한 내역은 대한항공 홈페이지(kr.koreanair.com)에서 확인해 볼 수 있다.

 

▲ 대한항공 마일리지 서비스 내역.

 

유효기관 확인 필수


대한항공은 고객들에게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마일리지 현황을 제대로 알려 나가기 위한 노력도 병행한다. 현재 대한항공은 자사 홈페이지의 ‘마이 페이지’를 통해 유효기간이 남아있는 마일리지와 유효기간이 지난 마일리지를 연도별로 안내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배너 등을 통해 안내를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에 더해 향후 3년간 소멸될 마일리지를 보유하고 있는 고객에게 e메일, 문자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마일리지 현황을 지속 공지하고 보다 다양한 마일리지 소진 프로그램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penfree@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12월 첫째주 주간현대 1122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