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군, 추석 물가안정 및 전통시장이용 활성화에 나서

성수품 등 가격안정 대책 마련 오는 10월 7일까지 추진

강원재 기자 | 기사입력 2018/09/13 [17:11]

철원군, 추석 물가안정 및 전통시장이용 활성화에 나서

성수품 등 가격안정 대책 마련 오는 10월 7일까지 추진

강원재 기자 | 입력 : 2018/09/13 [17:11]
    철원군
[주간현대] 철원군은 추석연휴를 앞두고 성수품 및 개인서비스요금 등에 대한 가격안정대책 마련 서민생활 안정에 나섰다.

명절분위기에 편승한 추석 성수품 및 개인서비스 요금 등의 부당한 가격인상을 막기 위해 10월 7일까지 추석명절 물가안정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추석물가대책 상황실을 설치 운영한다.

추석 물가안정을 위해 공무원, 물가모니터단, 소비자단체 등 유관기관과 합동 점검반을 편성, 농·축·수산물 등 추석 성수품 32개 품목에 대한 가격동향을 주 2회 점검한다.

또한, 관내 전통시장 및 상점·이·미용업소 등에 대하여 부당 가격인상, 판매기피, 계량위반, 사재기, 섞어팔기와 가격표시 및 원산지 표시제 이행여부 등을 중점 지도 단속한다.

한편, 오는 20일 동송전통시장, 오는 21일 와수전통시장에서 공무원, 여성단체회원, 물가모니터요원 등이 참가해 전통시장 이용 및 물가안정을 위한 홍보물을 배포하는 등 전통시장 이용과 물가안정 캠페인을 실시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어색했던 경찰서의 포토라인
1/3
광고